• 카카오스토리
  • 검색

한국타이어, 獨 타이어 유통회사 인수

  • 2018.07.04(수) 18:53

라이펜-뮬러 지분 100% 확보
호주 이어 유럽서 유통업 강화

한국타이어는 4일 독일의 타이어 유통회사인 '라이펜-뮬러(Reifen-Müller)'의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한국타이어가 해외 타이어 유통회사를 인수한 건 호주 '작스 타이어즈(JAX TYRES)'에 이어 두번째다.

 

 

라이펜-뮬러는 1966년 1호점 설립을 시작으로 독일 중남부 지역에서 44개의 매장을 운영 중인 회사다. 직원 700여명이 근무하며 연간 승용차·트럭∙버스용 타이어 240만개 이상을 판매한다.

이번 인수를 통해 한국타이어는 타이어 제조뿐 아니라 유통 비즈니스를 더욱 강화하게 됐다. 한국타이어는 지난해 호주의 최대 타이어 유통회사인 작스 타이어즈를 인수해 선진 유통시스템을 한국타이어의 글로벌 4000여개 직∙가맹 유통채널에 적용했다.

라이펜-뮬러 인수는 자동차 선진 시장인 독일부터 시작해 유럽 전지역을 아우르는 통합 유통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구상에서 이뤄졌다. 라이펜-뮬러가 보유한 44개 매장을 거점으로 삼아 유통 네트워크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업체에 대한 인수합병과 투자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