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1위 굳힌다’…LG화학, 석유화학 증설 ‘2.6조 배팅’

  • 2018.07.23(월) 19:23

NCC 80만톤, 고부가 PO 80만톤 증설…국내 1위 입지 강화
2000억 투입 충남 당진에 미래 유망소재 신규 단지도 조성

LG화학이 총 2조6000억원을 투입해 석유화학공장 증설에 나선다. 이를 통해 국내 1위의 입지를 더욱 굳건히 다지게 된다. 충남 당진에는 2000억원을 투입해 미래 유망소재 신규 단지도 조성한다.


LG화학은 전남 여수공장 확장단지 내 33만㎡(10만평) 부지에 2조6000억원을 투자해 NCC(Naphtha Cracking Center·납사분해시설) 80만톤 및 고부가 PO(폴리올레핀) 80만톤을 증설해 2021년 하반기에 양산키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증설이 완료되면 LG화학의 NCC 생산능력(에틸렌 생산량 기준)은 330만톤으로 확대, 현재 210만톤 규모의 롯데케미칼을 압도덕으로 따돌리며 국내 1위 지위를 확고히 하게 된다.

고부가 PO의 경우 이번 80만톤 증설을 포함, 범용제품 라인 전환을 동시에 추진해 2022년까지 생산능력을 180만톤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고부가 PO 분야는 아시아 1위 및 글로벌 ‘톱3’로 도약하게 된다.

이번 투자 배경은 고부가 PO사업 확대에 필요한 에틸렌을 확보하는 한편 프로필렌, 부타디엔, 벤젠 등의 기초원료는 내재화해 수익구조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또 현재 전체 PO사업에서 약 50%를 차지하는 고부가 PO를 2022년까지 75%로 확대해 경쟁사 대비 생산규모 및 시장점유율에서 압도적인 우위를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글로벌 고부가 PO 시장은 지난해 약 13조원에서 2022년 18조원로 연평균 7% 이상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반면 세계적으로 LG화학, 다우케미칼, 엑슨모빌 등 일부 기업만이 핵심 촉매 기술 등을 보유하고 있어 진입 장벽이 높은 유망 사업이다.


▲ LG화학 여수 NCC 공장 전경. /사진=LG화학

LG화학은 미래 준비를 위한 유망소재 사업화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24만㎡(7만2000평) 부지에 미래 유망소재 양산 단지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중장기적으로 총 2000억원 이상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LG화학은 기초소재 분야 사업구조 고도화를 위한 투자를 통해 연간 3조원 규모의 매출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건설기간 연 250만명의 일자리 및 설비 가동시 300여명 이상의 고용 창출 효과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