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8·2Q]OCI, 악재 뚫고 빛나다

  • 2018.07.25(수) 18:13

영업이익 799억원…전년 동기 대비 2.5배 증가
폴리실리콘 가격하락과 정기보수 속에서 분전

OCI가 1년 전에 비해 두 배가 넘은 영업이익을 거두며 상반기를 마쳤다. 대내외 악재로 주력 사업인 베이직케미칼, 석유화학·카본소재 부문이 부진한 상황에서 거둔 성과여서 더욱 값지다.


OCI는 올해 2분기 매출(연결기준) 7851억원, 영업이익 799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발표했다. 매출은 올 1분기에 비해 8.4% 감소해 5분기 연속 1조원을 밑돌았지만 전년 동기에 견줘 12.3% 늘었다. 

영업이익 또한 직전 분기 대비 24.8% 줄며 2분기 연속 1000억원대 행진을 마감했지만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해 2.5배 가량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10.2%를 기록해 3분기 연속 두자릿수대를 기록했다.

 

올 상반기로 범위를 확대하면 영업이익 186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1028억원) 대비 81.2%나 증가했다.

 


베이직케미칼 부문은 대내외 악재 속에서 선전했다. 매출 3810억원, 영업이익 21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이 1분기(360억원)에 비해 41.7%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20억원)에 견줘 10배 가량 증가했다.

말레이시아 공장(OCIMSB)이 두달간 정기보수에 들어가고 폴리실리콘 가격이 전분기 대비 9% 가량 감소했지만 2분기 폴리실리콘 가격이 작년보다는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면서 수익이 개선됐다.

석유화학·카본소재 부문은 매출 3670억원, 영업이익 540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2분기(500억원) 대비 수익이 8% 가량 증가했다.

포항 및 광양 공장이 정기보수에 들어가며 영업이익이 올 1분기(680억원) 대비 20.6% 줄었지만 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TDI) 등 주요 제품 가격이 견조한 수준을 유지해 지난해와 비교해 선방했다.

에너지솔루션 부문은 매출 990억원, 영업이익 140억원을 기록하며 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미국 태양광 셀‧모듈 생산 자회사인 미션솔라에너지(MSE) 공장이 5월말 풀가동하며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