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8·2Q]두산중공업, 굴삭기 끌고 발전 밀고

  • 2018.07.26(목) 19:02

영업익 인프라코어 2730억원, 발전부문 757억원
건설도 흑자 보태…영업이익률 9.4% '고공행진'

두산그룹 주력 계열사 두산중공업이 연결 대상으로 실적이 합산되는 두산인프라코어의 호실적에 힘입어 견조한 분기 실적을 거뒀다. 본체인 두산중공업도 발전사업 부문을 중심으로 수익성을 개선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긍정적이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3조8334억원, 영업이익 3616억원, 순이익 523억원의 실적을 거뒀다고 26일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할 때 매출은 5.6%, 영업익은 20% 증가했고, 순손익은 261억원 적자에서 흑자로 전환한 것이다. 직전인 올 1분기와 견주면 매출은 7.3%, 영업익은 18.4%, 순익은 125.8%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9.4%로 전년동기 대비 1.1%포인트, 직전 분기 대비 0.9%포인트 개선됐다.

 

상반기 누적으로 매출은 7조4071억원, 영업이익은 6669억원, 순이익은 754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7.3%, 영업익은 25.1% 늘었다. 상반기 통산 영업이익률도 9%로 높게 나타났다.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두산인프라코어의 힘이 컸다. 두산중공업이 지분 36.8%를 쥐고 있는 인프라코어는 지난 분기 매출 2조1441억원, 영업이익 2730억원을 책임졌다. 두산중공업 연결 실적 중 인프라코어 비중은 매출 55.9%, 영업익은 75.5%를 차지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주력시장인 중국을 필두로 신흥시장과 선진시장 모두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상반기 누계로는 매출 4조1010억 원, 영업이익 5146억원을 기록했다. 인프라코어는 상반기 중국에서 총 1만105대의 굴삭기를 판매했는데,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66% 많은 규모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제품 경쟁력과 대리상 관리 강화를 통해 지난해 8.3%였던 중국 굴삭기 시장 점유율을 6월 기준 10.6%까지 끌어올렸다. 특히 수익성 이 큰 중대형 굴삭기 판매 비중을 지난해 33%에서 40%로 끌어올려 호실적 기반으로 삼았다.

 

 

두산중공업 본체만 따로 보면(별도재무제표 기준) 2분기 매출은 1조3161억원, 영업이익은 745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9.1% 감소했지만 영업익은 19% 늘었다. 직전 분기에 비해서는 매출은 4%, 영업익은 37.2% 증가한 실적이다.

 

특히 중공업내 발전사업은 이 기간 757억원의 이익을 내며 실적을 견인했다. 중공업 영업이익률은 5.7%를 기록했는데 발전부문만 따지면 7.7%였다.

 

두산중공업 2분기 수주는 5693억 원으로 올해 누적 수주액은 총 1조3078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연간 수주 목표가 6조9000억원인 것에 비하면 달성률은 19%에 그치지만 3분기 이후 대형 프로젝트 수주를 예상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6월 말 현재 수주잔고는 총 16조5354억원이다.

 

이밖에 자회사 두산건설이 매출 3688억원, 영업이익 132억원을 보탰다. 두산건설은 계약이 확실시되는 수주 예상 사업 7700억원어치를 포함해 올해 1조6000억원의 신규수주를 채우고 있다. 차입금 감소 추세도 지속돼 재무건전성도 높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