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 최태원, 라오스 재난 구호 1000만달러 기탁

  • 2018.07.27(금) 16:54

라오스 대사관 찾아 위로
"주민 피해 최소화" 약속

SK그룹은 27일 라오스 댐 사고 수습을 위해 구호금 1000만 달러(약 112억원)를 기탁키로 했다.

 

▲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소재 라오스대사관에서 깜수와이 깨오달라봉(Khamsouay Keodalavong) 대사에게 라오스 댐 사고 관련 위로의 뜻을 전하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이날 오후 2시30분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주한 라오스대사관을 방문, 깜수와이 깨오달라봉(Khamsouay Keodalavong) 대사를 만나 위로의 뜻을 전하고 현지 주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SK그룹과 전 임직원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최 회장은 깨오달라봉 대사에게 긴급 구호성금 1000만 달러를 기탁했다. 최 회장은 "이번 재난으로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은 라오스 주민들에게는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을 것"이라면서 "하루라도 빨리 라오스 주민들의 삶이 일상으로 돌아오고, 상처받은 마음이 치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위로의 뜻을 전했다.

깨오달라봉 대사는 "4~5일간에 걸친 폭우로 사고 지역뿐 아니라 많은 지역이 피해를 입은 상황에서 한국 정부는 물론 SK그룹의 지원 노력에 라오스 국민들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SK그룹은 이미 파견한 사회공헌위원회 및 SK건설의 긴급 구호지원단의 활동과 별도로 식료품, 의료품 등 50여톤 규모의 긴급 구호품을 추가로 지원키로 했다. 현재 라오스사회공헌위원회와 SK건설은 텐트, 의료키트 등 구호물품과 식료품 등 생필품을 우선 지원하고, 200여명의 긴급 구호단이 현지에서 복구작업에 나서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