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전자, 캐나다에 AI연구소 설립

  • 2018.08.01(수) 10:00

토론토大와 산학협력
현지 스타트업 투자도

LG전자는 캐나다 토론토에 인공지능(AI) 연구소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가 해외에 인공지능 연구소를 개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LG전자가 캐나다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열었다. 연구소는 토론토대학교와 공동으로 산학과제를 수행하며 인공지능 연구를 진행한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인 박일평 사장(오른쪽)과 토론토대 메릭 저틀러 총장이 공동 인공지능 연구에 합의한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오는 9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는 연구소는 토론토대학교와 공동으로 산학과제를 수행한다. 캐나다는 대학을 중심으로 머신러닝 등 인공지능 분야의 원천기술 연구가 활발한 곳으로 꼽힌다.

LG전자는 캐나다의 인공지능 인프라와 토론토 대학의 연구성과를 바탕으로 미래 성장동력인 인공지능의 원천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현지 인공지능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고 있는 박일평 사장은 "이번 협력이 원천기술 개발에도 '오픈 파트너십' 전략이 주효하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고객에게 실질적인 가치를 줄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메릭 저틀러 토론토대 총장은 "LG전자와 토론토대의 산학협력은 인공지능 분야 오픈 이노베이션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해 6월 CTO 산하 소프트웨어센터에 인공지능연구소를 세우고 음성·영상·생체 인식기술과 딥 러닝 알고리즘 등을 연구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랩' 산하에 딥 러닝과 미래자동차 기술을 연구하는 조직인 '어드밴스드(Advanced) AI'를 신설했다.

LG전자는 이번 토론토 연구소가 서울, 실리콘밸리, 방갈로르, 모스크바 등에 있는 인공지능 연구 조직과 협력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