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8·2Q]'물컵 갑질' 그후…진에어, 비수기만 탓하기엔

  • 2018.08.13(월) 13:12

매출 18% 늘었지만 영업익 전년比 반토막
과징금·면허취소 논란에 기재도입도 차질

한진그룹 계열 저비용항공사(LCC) 진에어의 수익성이 작년 같은 기간 절반 수준으로 곤두박질 쳤다. 유가가 오른데다 작년이 워낙 좋아서 올해 덜 좋아보인다고 하지만 핑계로는 충분치 않다.

 

덩치를 키우려 대형 항공기를 도입해 장거리 노선에 취항했지만 늘어난 비용만큼 수익을 내지 못했다. 여기에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진에어 겸직)의 이른바 '물컵갑질' 논란에 더해 그룹 차원의 노선 지원이 어려워진 것, 사업면허 유지에도 불확실성이 커진 것 등이 수익성 악화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1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진에어는 지난 2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 2265억원, 영업이익 62억원, 순이익 15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작년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8.4% 증가한 것이지만 영업이익은 50%, 순이익은 87.8%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79억원 적자를 낸 재작년 4분기 이후 여섯 분기만에 가장 적은 규모다. 영업이익률은 2.7%로 작년 같은 기간 6.5%보다 3.8%포인트 하락했다.

 

다만 호조의 실적을 낸 지난 1분기와 합친 상반기 누적으로는 매출 5069억원, 영업이익 594억원 등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9.4%, 27.5% 늘어난 실적을 냈다. 순이익도 413억원으로 23.3% 늘렸다. 지난 1분기 진에어의 영업이익률은 19%나 됐다.

 

작년 같은 기간과 견줘 올 2분기 여객매출 외형은 동남아, 일본 노선을 중심으로 커졌다. 전체 공급석은 19만4000석, 수송객은 14만8000명씩 각각 8%, 7% 늘었다. 그러나 공급석에 비해 수송객이 덜 늘어나면서 탑승률은 전년동기 87.8%에서 올 2분기 86.9%로 낮아졌다.

 

이 탓에 매출에 비해 영업비용이 전반적으로 크게 늘어나면서 수익성이 훼손됐다. 진에어 올 2분기 영업비용은 2203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1788억원보다 23.2% 늘었다.

  

영업비용 가운데는 연료비가 가장 크게 증가했다. 작년에는 465억원 가량이었던 게 올해는 661억원 가량으로 42% 안팎이나 늘었다. 그뿐아니라 인건비(308억원), 운영비용(264억원) 등이 23.2% 늘었고, 공항관련비, 임차료 및 감가상각비, 외주정비비 등이 모두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여기에 지난 6월말 국토교통부로부터 60억원의 과징금을 맞으면서 순이익은 더 크게 줄었다. 작년 9월 괌 공항에서 유증기 발생 사건이 있었는데 이 때 안전매뉴얼에 따라 조치를 하지 않은 것에 따른 조치다.

 

▲ 지난 5월1일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진에어 겸직)가 서울 강서경찰서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진에어는 여객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어 하반기에는 실적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외부에서는 항공기 도입 차질과 오너 평판 리스크, 면허 취소 불확실성 등이 여전히 실적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26대(B737 22대, B777 4대)의 기단을 운영중인 진에어는 이번 3분기 중 B737 2대, B777 1대을 도입하려 했다. 하지만 국토부가 신규기재 등록을 보류하면서 계획을 올 4분기 이후로 미뤘다.

 

진에어는 이외에도 최근까지 대한항공과 6개의 노선 슬롯(Slot, 시간당 항공기 이착륙 횟수)을 교환한 것과 관련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규백 의원 등으로부터 '계열사 우회지원'이라는 지적을 지난 5월 받기도 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