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반도체 산학협력 본격화

  • 2018.08.14(화) 14:43

서울대와 협약식 개최
1천억 투입 계획 일환

삼성전자가 서울대와 손잡고 반도체 분야 인재양성에 나선다.

 

▲ 김기남(오른쪽) 삼성전자 대표와 박찬욱 서울대 총장 직무대리는 14일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산학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가졌다.


삼성전자는 14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와 박찬욱 서울대 총장 직무대리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국내 반도체 분야 발전과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 발표를 통해 산학기금으로 100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으며, 이번에 서울대를 시작으로 국내 주요 대학들과 산학 협력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우리나라 반도체 생태계의 질적 성장을 위한 토양을 마련하기 위해 산학 프로그램 운영 전담조직인 '산학협력센터'도 신설했다.

산학협력 분야는 크게 3가지로 ▲물리·수학·화학 등 기초과학 연구지원 ▲반도체 분야 교수 채용 촉진·석박사 장학금 확대 ▲첨단설비 인프라 무상 제공이다.

반도체는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산업이지만 관련 분야 교수와 석박사 과정에 진학하는 학생수가 줄어드는 등 인재확보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는 "반도체 산업이 발전하려면 그 뿌리가 되는 대학의 학술 연구 활성화와 인재 양성을 지속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이 매우 중요하다"며 "산학협력 확대로 우리나라의 과학기술과 반도체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철 서울대 연구처장은 "인프라 무상제공 같은 삼성전자의 지원이 대학의 반도체 연구 수준 향상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학계와 기업이 머리를 맞대고 협력하면 반도체를 둘러싼 다양한 난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7년 국내 반도체 중소∙중견기업에 투자하는 '반도체성장펀드'에 500억원을 출자하는 등 국내 반도체산업 경쟁력 향상에 힘을 쏟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