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연락 닿지 않는 리콜 BMW 1만대는 어디에

  • 2018.08.14(화) 15:35

▲ 안전진단 미검진 BMW 차량에 대한 정부의 운행정지명령 발표가 나온 14일 오후 서울의 한 BMW서비스 센터 뒤로 위치한 초등학교 운동장이 BMW 차량으로 가득메워져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BMW에 결국 운행정지명령이 떨어졌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전국 시장·군수·구청장에게 긴급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소환수리(리콜) 대상차량에 대해 '자동차관리법' 제37조에 따라 점검명령과 함께 운행정지명령을 발동해 달라고 요청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긴급 안전진단 대상차량 10만6317대 중 13일 24시 기준 2만7246대 차량이 진단을 받지 않아 불안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정부와 지자체는 15일부터 대상차량 통보 등 행정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정부가 운행중지 명령을 강행하는 초강수를 두면서 BMW 코리아에도 비상이 걸렸다. 당장 이동이 불편해진 고객들에게 상당한 물량의 대체 차량을 제공해야 할 뿐 아니라 개인 재산권을 침해당했다는 고객들의 쏟아지는 불만과 항의에도 대응해야 하는 처지다.

 

BMW 코리아는 이날 정부의 운행중지 발표 뒤 "정부 결정에 따르고 대차 서비스 등 적절한 조처를 해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안전진단 미완료 차량 소유주 중 1만여명은 휴가, 국외체류, 주소지 변경 등 다양한 이유로 BMW 측의 연락이 닿지 않는 상황이다.  

▲ 긴급 안전진단으로 BMW 서비스센터 포화상태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끝임없이 입고되는 안전진단 검사대기 차량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