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OIL, 석유화학 고도화에 5조 투자

  • 2018.08.22(수) 17:23

정유 부산물, 돈되는 화학원료 변환
포트폴리오 확대로 성장기반 강화

S-OIL이 본업인 정유에서 화학 사업으로 보폭을 넓힌다. 원유를 정제하고 남은 부산물을 고부가가치 화학 원료로 만드는 설비를 짓는데 5조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S-OIL은 연산 150만톤 규모의 스팀 크래커, 올레핀 다운스트림 시설을 짓기 위한 타당성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정유업에서 화학 사업으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일환으로 2023년까지 총 5조원 이상을 투자한다. 설비는 울산시 온산공장 인근에 S-OIL이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매입한 약 40만㎡ 부지에 건설한다.

스팀 크래커는 넓은 범위의 나프타 분해설비(NCC)로 원유를 정제한 뒤 나오는 나프타, 부생가스를 원료로 한다. 원료를 투입하면 부가가치가 더 높은 에틸렌 및 기타 석유화학 원재료가 생산된다. 이를 다시 올레핀 다운스트림 시설에 넣으면 폴리에틸렌(PE), 프로필렌(PP) 등 더욱 값어치 있는 석유화학 제품이 생산되는 구조다.

이번 투자로 S-OIL은 화학 사업 영역을 넓힌다. S-OIL은 총 4조8000억원이 투자된 RUC(잔사유고도화 콤플렉스)와 ODC(올레핀 다운스트림 콤플렉스)를 올해 3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상업 가동하는 등 이전부터 화학사업에 투자를 이어갔다.

 

원유 시추 기술이 개선되면서 미국 셰일 오일 생산량이 늘고 기름 없는 전기자동차가 확대되는 등 원유 수요가 감소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느꼈기 때문이다. 

 

S-OIL은 설비 건설 과정에서 연평균 270만명, 상시 고용자 400명 등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OIL 관계자는 "이번 투자가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경쟁력 제고, 안정적 수익구조 창출로 회사의 지속성장 기반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