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이노베이션, 中 배터리 생산공장 착공

  • 2018.08.24(금) 10:21

베이징자동차와 합작…2020년 양산
"글로벌 주요지역에 생산거점 마련"

SK이노베이션은 중국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합작해 장쑤성 창저우시 금탄경제개발구에 첨단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착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중국에서 현지 자동차 제조사와 해외 배터리업체의 합작으로 중대형 배터리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이징자동차는 중국 전기차 판매량 1위 기업으로 2013년 SK이노베이션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법인인 'BESK'를 설립했다.

이번에 착공한 공장은 약 30만㎡(약 9만평) 부지에 연간 25만대의 전기차에 탑재할 수 있는 분량인 7.5GWh 규모로 건설된다. BESK의 100% 자회사인 'BEST'가 약 50억위안(8200억원)을 2020년까지 분할 출자 형태로 투자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중국과 생산적 협력을 통해 공동으로 성장하는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에 따라 차세대 성장 사업인 배터리 사업에서도 중국 기업과 합작으로 현지에 생산공장을 건설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2019년 하반기에 공장 준공을 완료하고 2020년 초부터 본격적인 양산 및 제품공급에 돌입할 계획이다.

이번 중국 배터리 공장은 SK이노베이션이 착공한 두번째 해외 배터리 생산기지다. 현재 SK이노베이션은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북서쪽으로 약 110㎞ 떨어진 코마롬 현지에 축구장 60개가 들어설 수 있는 43만㎡(약 13만평) 부지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다.

 

오는 2022년 헝가리 공장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연간 생산량은 약 20GWh로 늘어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배터리 사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유럽, 중국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 생산거점 설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중국의 전기차 산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