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이노텍, 열영상 카메라 모듈 만든다

  • 2018.08.26(일) 13:07

벤처기업과 협력해 부품 개발
민간까지 제품공급 확대 목표

LG이노텍이 스마트폰에 이어 특수 분야로 카메라 모듈 사업 영역을 넓힌다.


LG이노텍은 열영상 적외선(IR, Infrared Ray) 카메라 모듈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열영상 카메라는 물체가 방출하는 8~14마이크로미터(㎛) 파장의 원적외선 열에너지를 감지해 영상으로 보여주는 제품이다. 조명이나 날씨에 관계없이 물체의 모양과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유용하지만 가격이 비싸 군사 및 산업 안전 등 특수 분야에 주로 쓰인다.

LG이노텍은 열영상 카메라 모듈 개발을 위해 센서부터 모듈 설계, 생산 공정까지 핵심 기술 내재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국내 벤처기업과의 협력해 센서 기술을 확보하는 중이다. 최근에는 센서 전문 기업으로 적외선 이미지 센서 원천 기술을 보유한 트루윈과 차세대 열영상 이미지 센서 공동 개발에 돌입했다.

LG이노텍은 열 감지 및 영상 처리 성능, 가격 경쟁력을 높인 열영상 카메라 모듈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특히 모듈 공급 영역을 가전, 자동차, 드론 등 민간 시장으로 확대하는 것이 우선 목표다.

▲ LG이노텍 연구원들이 열영상 카메라 모듈 샘플을 테스트하고 있다. /사진=LG이노텍

열영상 카메라 모듈이 가전 제품에 쓰이면 사용자의 위치, 체온 등에 맞춰 기능을 쓸 수 있다. 에어컨의 경우 사람의 체온에 따라 냉방 강도를 달리해 최적의 시원한 바람을 보내게 된다. 또한 사람이나 애완동물의 위치에 따라 냉방 위치를 자동으로 제어한다.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이나 자율주행시스템 등 자동차에 쓰이면 주행 안정성이 높아진다. 열영상 카메라 모듈이 야간에도 동물, 사람 등을 빠르고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드론에 적용되면 야간 구조 활동이 수월해질 전망이다.

LG이노텍은 내년 하반기 첫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박종석 LG이노텍 사장은 "열영상 카메라 모듈은 우리 삶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 수 있는 제품"이라며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열영상 카메라 모듈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욜디벨롭먼트에 따르면 글로벌 열영상 카메라 시장은 2018년 33억2500만 달러에서 2022년에는 43억8500만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