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꼰대'와 '요즘 애들' 판치는 직장에서 유능한 인재란?

  • 2018.08.27(월) 16:46

대한상의, 100대 기업 인재상 조사
기업들 '소통·협력' 최고덕목 꼽아

'도전하라(2013년)' → '소통하라(2018년)'

국내 기업들이 첫번째로 꼽은 인재의 덕목이 불과 5년새 이 같이 바뀐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7일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인재상을 분석한 결과, '소통과 협력'을 인재가 갖춰야할 역량으로 꼽은 기업이 63개사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문성' 56개사, '원칙과 신뢰' 49개사, '도전정신' 48개사, '주인의식' 44개사, '창의성' 43개사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분석은 100대 기업이 홈페이지에 공표한 인재상을 토대로 이뤄졌다. 100대 기업에는 제조업 43개사, 금융보험업 27개사, 무역운수업 8개사, 건설업 7개사, 도소매업 6개사, 기타서비스업 9개사가 포함됐다.

대한상의는 2008년부터 5년마다 100대 기업의 인재상을 조사해왔다. 2013년 인재가 갖춰야 할 1위 덕목으로 꼽혔던 '도전정신'은 올해 4위로 밀려났다. '주인의식'은 2위에서 5위로 떨어졌다.

반면 '소통과 협력'은 5년 전 7위에서 이번에는 1위로, '원칙·신뢰'는 5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대한상의는 "직원은 상사를 꼰대로 인식하고, 반대로 상사는 직원을 자기 것만 챙기는 '요즘 애들'로 치부하는 경향이 심해지는 등 기업 내 소통과정에 심각한 문제가 나타나고 있다"며 "근 기업들이 직원을 채용하거나 육성하는데 있어 소통과 협력을 주요 역량으로 꼽는 이유"라고 말했다.

업종별로는 원하는 인재상에 다소 차이가 나타났다. 제조업에서는 '소통과 협력'을 직원이 갖추어야 할 역량으로 가장 많이 꼽은 반면, 도소매업과 무역·운수업은 '전문성'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업과 건설업의 경우 '주인의식'을 갖춘 인재를 선호했다.

전인식 대한상의 고용노동정책팀장은 "많은 기업들이 기업문화를 개선하고 조직역량을 높이려고 노력하지만 성과는 아직 미흡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소통과 협력을 중시하는 분위기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