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하우시스, 美 프리미엄 인조대리석 공장 증설

  • 2018.09.10(월) 11:04

조지아 공장에 5천만 달러 투자
2년새 두번째 투자…"북미 공략"

LG하우시스가 프리미엄 인조 대리석인 '엔지니어드 스톤(Engineered Stone)' 공장을 증설해 최대 시장인 북미 지역에서 입지를 굳힌다.


LG하우시스는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인조 대리석 공장에 총 5000만달러를 투자해 엔지니어드 스톤 3호 생산라인을 증설한다고 10일 밝혔다.

엔지니어드 스톤은 광물의 일종인 천연 석영계 재료를 약 90% 함유한 프리미엄 인조 대리석 제품이다. 외관은 천연 대리석과 같지만 가공성, 내구성이 천연석보다 뛰어나 주방가구, 세면대, 식탁, 호텔·병원 등 상업용 시설의 각종 안내데스크와 벽체 등에 폭넓게 이용되고 있다.

LG하우시스는 엔지니어드 스톤 수요가 북미지역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2016년 하반기에 2호 라인을 증설한데 이어 3호 라인까지 증설하게 됐다.

3호 생산라인은 연산 35만㎡ 생산규모로 내년 12월에 완공될 예정이다.증설이 완료되면 LG하우시스의 엔지니어드 스톤 총 생산규모는 현재 70만㎡에서 50% 증가한 105만㎡로 늘어난다.

▲ 올 상반기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북미 최대 주방·욕실 전시회인 'KBIS 2018'에서  LG하우시스 직원이 미국 현지 고객에게 엔지니어드 스톤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G하우시스

특히 3호 라인은 정교해진 로봇 설비를 도입해 기존 라인보다 고급 천연석에 더 가까운 다양한 디자인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고 LG하우시스는 설명했다.

LG하우시스는 지난 2011년 미국에 엔지니어드 스톤 공장을 설립한 이후 '비아테라(Viatera)' 브랜드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지난해 4월에는 캐나다에 북미 판매법인을 설립하는 등 생산부터 판매까지 전 과정에서 현지화 전략을 펼치며 북미 지역에서 연평균 20% 이상의 매출성장을 기록하는 중이다.

강신우 LG하우시스 표면소재사업부장 전무는 "북미지역은 3조원 규모의 글로벌 엔지니어드 스톤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시장"이라며 "향후 북미시장 선두 업체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엔지니어드 스톤 시장에서는 스페인 코센티노(Cosentino), 이스라엘 씨저스톤(Caesarstone), 미국 캠브리아(Cambria) 등 3개 기업이 3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으며, LG하우시스는 4위를 기록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