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포토]'무노조 깨지나?' 포스코 첫 노동조합 추진

  • 2018.09.13(목) 11:55

▲ 13일 오전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서 포스코 노동자들이 연 전국금속노동조합 가입보고 기자회견에서 한 포스코 노동자가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의 손을 꼭 잡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포스코 노동자들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전국금속노조 가입을 추진한다. 포스코 노동자들은 13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에서 '금속노조 가입보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동자들은 성명을 통해 "포스코는 스스로 국민 기업이라 칭하지만, 그 국민에 노동자는 들어가지 못한다"며 "50년 전 포항제철이 문을 열 때부터 군인 출신 최고경영자는 노동자를 그저 관리와 동원의 대상으로 여겼다"고 말했다.

 

이들은 "군사적 상명하복의 기업문화를 유지하며 숨 막히는 현장 감시로 노동자를 통제했다"며 "고된 노동에도 산업에 기여한다는 자부심으로 버텨온 노동자들은 권력과 결탁한 부정이 드러날 때마다 자괴감에 시달렸다"고 토로했다.

 

이에 이어 "재벌이 아닌 대기업이지만 재벌 뺨치는 불량기업이 돼버린 포스코를 개혁하고 바로잡기 위해 고민하던 노동자들이 찾은 답은 노동조합"이라고 강조했다.

 

포스코의 모태는 1968년 세워진 포항종합제철이다. 창사 이래 노동자들은 여러 차례 노조 설립을 시도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는 지난 6일부터 포스코 노동조합 가입 신청을 받고 있다.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