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 선대회장 뜻 이은 '최종현 학술원' 내달 출범

  • 2018.10.24(수) 19:13

최태원, 520억 상당 주식 출연… 학술연구·국제교류 등 추진

최종현 SK그룹 선대회장의 인재양성과 학술지원의 뜻을 기리는 '최종현 학술원'이 출범한다.

 

▲ 지난 8월14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사옥 로비에 마련된 최종현 선대회장 20주기 사진전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선대회장의 사진을 바라보며 손을 얹고 있다.


24일 SK그룹에 따르면 최태원 회장은 이날 SK㈜ 주식 20만주를 최종현 학술원에 증여했다. 시가로 520억원 규모의 주식이다. SK㈜도 450억원 상당의 소유 토지를 출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최종현 학술원은 1000억원 규모의 공익법인으로 출범해 이르면 다음달 공식 활동에 나서게 된다. 이미 지난달 창립총회를 열어 설립 목적과 주요 사업 등을 확정했다.

이사장은 최 회장이 맡는다. 초대 원장에는 박인국 한국고등교육재단 사무총장이 임명됐다. 이사진은 현택환·이준호·홍용택·정종호 서울대 교수와 장훈 중앙대 교수, 이재승 고려대 교수 등으로 꾸려졌다.

최종현 학술원은 앞으로 세계 20여개국과의 학술 협력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전략과 과학기술 혁신에 대한 융복합 연구, 국제포럼 등의 학술교류사업을 중점 수행하게 된다.

최종현 선대회장이 1974년 설립한 한국고등교육재단은 해외유학과 국내 대학·대학원의 장학사업 등 인재 양성사업을 중심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 8월 선대회장 20주기 추모행사에서 "선대회장은 나라의 100년 후를 위해 사람을 키운다는 생각으로 한국고등교육재단을 설립해 많은 인재들을 육성했다"면서 "선대회장의 뜻을 이어가고 고마움에 보답하고자 새로운 학술재단인 가칭 최종현 학술원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