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삼성전자, NBA 경기장에 초대형 LED 스크린 설치

  • 2018.10.28(일) 14:59

총 20여개로 연면적 농구 코트 3배 크기
NBA 최초 360도 LED 스크린도 선보여

삼성전자가 미국 프로 농구(NBA)팀인 '애틀랜타 호크스(Atlanta Hawks)'의 홈경기장인 '스테이트 팜 아레나'에 상업용 디스플레이인 '스마트 LED 사이니지'를 활용해 초대형 스크린을 설치했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 위치한 이 경기장은 1999년에 지어진 실내 경기장이다. 약 2만1000여명까지 수용할 수 있으며 최근 NBA 역사상 두 번째로 큰 규모의 리모델링을 마쳤다.

삼성전자는 리모델링 과정중 총 21개의 LED 사이니지를 설치했다. 이 면적을 다 합치면 약 1120㎡로 농구 코트 3배 크기다.

경기장 중앙에는 NBA 경기장 최초로 360도 LED 스크린을 설치했다. 이 스크린은 총 둘레 52미터, 높이 8.5미터의 사각 기둥이며 사면이 곡면으로 연결됐다.

이밖에 새롭게 단장한 스포츠바에는 픽셀 간격이 2.5㎜ 수준으로 미세한 LED 사이니지가 길이 9.6미터, 높이 2.7미터의 크기로 설치됐다.

▲ 삼성전자가 미국 프로 농구(NBA)팀 '애틀랜타 호크스(Atlanta Hawks)'의 홈경기장인 '스테이트 팜 아레나(State Farm Arena)'에 스마트 LED 사이니지를 활용해 초대형 스크린을 설치했다. /사진=삼성전자

스티크 쿠닌 애틀랜타 호크스 최고경영자는 "삼성전자의 초대형 고화질스크린을 통해 스테이트 팜 아레나를 찾은 모든 팬들은 경기장 어느 곳에서나 마치 선수 옆에 있는 것과 같이 생생한 경기관람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스포츠 경기장뿐만 아니라 옥외광고와 각종 이벤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6년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 당시 세계에서 가장 큰 초고화질(UHD)급 LED 전광판을 설치했으며, 올 3월에는 코엑스 SM 타운 외벽에 국내 최대 규모의 LED 사이니지를 설치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