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전자, 사무직에도 AI·로봇 도입

  • 2018.10.31(수) 14:39

구매·회계 등 반복 업무, 로봇이 수행
AI, 채권부도위험 감지…회의실 예약도

LG전자는 31일 영업, 마케팅, 구매, 회계, 인사 등 사무직 업무에 인공지능(AI)과 로봇기술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미 12개 직군, 총 120개 업무에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을 도입했고, 올해 말까지 100개 이상의 업무에 이 기술을 추가 적용할 계획이다.

RPA는 사람이 처리해온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가 대신 처리토록 기술이다.

예를 들어 해외법인에서 보낸 매출실적과 환율 등의 정보가 있다면 로봇이 보고서를 작성해 담당자에게 메일을 발송한다. 또한 거래선 시스템에 접속해 매장별 판매정보를 집계해 회사 시스템에 자동으로 입력하는 일도 로봇이 담당한다.

LG전자에 따르면 현재 로봇 소프트웨어가 처리하는 업무량은 사람의 근무량으로 환산하면 월 3000시간 이상이다.

LG전자는 또 AI를 활용해 거래선 채권의 부도 위험을 사전에 알려주는 모니터링시스템을 개발해 올해 초부터 활용하고 있다. 지난 3년간 부도 사례를 분석해 알고리즘을 짜고 적용했더니 올해 부도난 채권 가운데 65%를 사전예측하는 적중률을 보였다.

LG전자의 챗봇 서비스 '엘지니'도 AI 기반이다. LG전자는 지난 8월 말부터 임직원이 회사의 공통업무나 각종 사내 제도에 궁금한 점을 문자로 물어보면 바로 알려주는 엘지니를 운영하고 있다.

예를 들어 "빈 회의실 찾아줘"라고 입력하면 엘지니는 자주 사용하거나 최근 사용한 회의실의 현황을 보여주고 예약을 도와준다.

강승원 LG전자 정보전략담당 상무는 "AI와 로봇기술은 사람이 더욱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하고 스마트하게 일하는 데 도움이 될뿐 아니라 직원들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에도 보탬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