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어닝 18·3Q]코오롱인더, 반타작에도 웃는 이유

  • 2018.11.14(수) 16:31

영업익 220억원…원료가 부담에 5년만에 최소
폴더블폰 들어갈 'CPI' 양산 기대감은 더 커져

코오롱그룹 주력 계열사 코오롱인더스트리가 평소 절반에도 못 미치는 분기 이익을 냈다. 당장 실망감이 크지만 부진을 만회하겠다는 기대를 거는 구석이 있다. '폴더블(접는) 스마트폰' 시대를 준비한 투자성과를 볼 날이 머지 않아서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올해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22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매출은 1조1331억원, 순손실은 39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52.1%, 직전인 2분기보다 59% 급감했다. 반타작도 못한 수준이다. 분기 영업이익으로 2014년 3분기(102억원) 이후 5년만에 최악이다.

 

매출은 그다지 줄지 않았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는 오히려 4.3% 늘었고 직전인 2분기보다는 2.8% 감소한데 그쳤다. 그러나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순손익은 적자까지 냈다. 영업이익률도 1.9%에 그쳤다. 만원어치를 팔면 손에 쥔 돈이 200원도 안됐고 이자 등을 치르고 나니 오히려 마이너스였다는 얘기다.

 

수익성 악화는 원료가격이 비싸진 데서 출발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폴리에스터(PET)로 타이어코드 등을 생산하는데, 원료로 쓰는 고순도 테레프탈산(PTA)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40~50% 올랐다는 설명이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비중이 가장 큰 사업자재부문이 매출 4486억원, 영업이익 246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3분기 8.3%, 지난 2분기 6.1%였던 이익률이 5.5%로 낮아졌고 그만큼 영업이익도 줄었다. 원료는 비싸졌는데 제품값을 그만큼 올리지 못한 탓이다.

 

석유·페놀·에폭시수지를 생산하는 화학부문은 매출 2173억원, 영업이익 212억원을 냈다. 역시 작년 3분기보다 46억원, 직전인 2분기보다는 8억원 적은 영업이익이다. 영업이익률은 9.1%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는 2.4%포인트나 낮아졌다. 여기에도 석유 수지 제품의 마진이 줄어든 영향이 있었다.

 

필름·전자재료부문은 매출 1444억원에 영업손실 5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소폭 늘었지만 원료가격 상승 영향을 받아 적자가 커졌다.

 

패션부문은 매출 1965억원, 영업손실 64억원을 냈다. 여름이 낀 비수기인데다 날씨 영향과 마케팅 비용이 증가했다고 하지만 예년에 비해서도 손실 폭이 컸다. 작년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33억원이었다.

 

의류소재·기타부문에 가장 손실이 많았다. 매출 1193억원, 영업손실 113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억원, 직전 분기보다 64억원 많은 적자를 봤다. 코오롱패션머터리얼 등 종속회사가 비수기 영향을 받았고 원료가도 높아져 부진이 깊어졌다는 설명이다.

 

앞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올해 3분기 주력 제품의 판매가격을 높이고 판매량도 늘려 실적을 더욱 개선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타이어코드, 에어백 쿠션, 스판본드, 에폭시수지 공장 등의 신·증설 효과가 나타날 것이란 기대를 시장에 심었다. 하지만 원료가 상승에 제때 대응하지 못해 5년만에 최악 실적을 냈다.

 

다만 폴더블폰 제작사에 공급하는 투명폴리이미드(CPI) 필름 판매가 조만간 이뤄질 것이란 점이 향후 실적 개선을 기대하게 하는 부분이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 100만대 규모의 폴더블 스마트폰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일단은 일본 스미토모화학에서 CPI를 납품 받을 것으로 알려졌지만 양산에 추가로 필요한 물량은 코오롱인더스트리가 댈 것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2016년부터 시작한 대규모 CPI 양산 설비 투자효과를 내년이면 볼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양산 시작 후 연 평균 2000억원의 매출 증대를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