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SK 주력3사, '모빌리티'로 한데 뭉친다

  • 2018.11.25(일) 12:10

이노베이션·텔레콤·하이닉스, CES 공동참가
전기차 배터리·자율주행·메모리 등 선보여

SK그룹의 주력 3사인 SK이노베이션·SK텔레콤·SK하이닉스가 세계 최대의 IT전시회인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 동반 참가한다.

 

 

SK그룹은 내년 1월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서 SK이노베이션·SK텔레콤·SK하이닉스가 공동으로 'SK의 혁신적인 모빌리티(Innovative Mobility by SK)'라는 주제로 전시부스를 마련한다고 25일 밝혔다.

SK그룹 주력 3사가 공동으로 CES에 나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글로벌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이 모인 노스홀(North Hal)에 전시부스를 꾸려 그룹의 모빌리티 기술역량을 한데 모아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 에너지∙화학업계 최초로 CES에 참가하는 SK이노베이션은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 중인 전기차 배터리,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국내 이통사 중 유일하게 CES에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단일광자 라이다(LiDAR), 차량이 수집한 최신 도로정보를 업데이트하는 HD맵업데이트 등 자율주행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자율주행,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인포테인먼트, 텔레메틱스에 적용된 차량용 D램과 낸드플래시를 전시한다.

SK그룹은 "이번 CES 참가는 그룹 및 각 관계사들이 전사적으로 추진하는 딥체인지를 실행해 글로벌 경쟁무대에 출사표를 내는 의미가 있다"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결집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