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더 뉴 말리부, 한국GM 살릴 구원투수 될까

  • 2018.11.26(월) 19:18

1.35ℓ E-터보·1.5디젤 등 동력구성 다양화
2345만~3279만원…"가격 경쟁력 확보"

한국지엠(GM)이 중형 세단 '말리부'의 부분변경(페이스피프트) 모델을 새로 출시했다. 말리부는 한국GM 모델 중 스파크 다음으로 많이 팔리는 차다. 새로 선보인 '더 뉴 말리부'가 고전 중인 한국GM을 되살릴 '구원투수'가 될 수 있을지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 26일 출시한 '더 뉴 말리부' 측면부/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한국지엠(GM) 쉐보레는 26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중형 '더 뉴 말리부'를 한국시장에 첫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더 뉴 말리부는 부분변경 모델이지만 외관을 더욱 유려하게 개선하고 동력계통까지 새로 얹어 신차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했다. 기존의 2.0ℓ 직분사 가솔린 터보엔진뿐 아니라 1.35ℓ 직분사 가솔린 'E-터보' 엔진, 1.6ℓ 디젤 엔진이 추가됐다.

 

외관은 더 날렵하게 뽑은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와 LED 주간주행등, 더 넓어진 듀얼 포트 크롬 그릴 등 쉐보레의 최신 디자인 요소로 특화했다. 뒷면은 면발광 LED 램프를 넣은 새로운 LED 후미등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실내는 단순하면서도 깔끔하게 성능 위주로 꾸몄다. 운전석과 동승석 사이 8인치의 큼지막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춰 내비게이션과 음향기기 등의 시인성과 활용성을 높였다.

 

새로 추가된 1.35ℓ 직분사 가솔린 E-터보 엔진은 제너럴 모터스(GM)의 차세대 터보 엔진이다. GM 전 차종 중 가장 먼저 한국 출시 말리부체 탑재됐다. 알루미늄 소재를 기반으로 한 중량 감소 기술과 초정밀 가변 밸브 타이밍 기술이 특징이다.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24.1·m의 성능으로 복합연비는 ℓ당 14.2㎞다. 국내 가솔린 중형모델로는 최초로 복합연비 2등급과 3종 저공해 차량 인증을 받았다. 또 낮은 배기량 덕에 세제 혜택과 공영주차장 할인 등을 받을 수 있다.

 

1.6ℓ 디젤 엔진은 최고출력 136마력과 최대토크 32.6㎏·m의 동력성능을 제공한다. 연비는 ℓ당 15.3㎞이다. 기존의 2.0ℓ 직분사 터보 엔진은 3세대 6단 자동변속기를 물렸다. 최고출력 253마력, 최대토크 36.0㎏·m다.

 

안전 측면에서 동급 최초로 10개 에어백을 기본으로 탑재다. 지능형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저속 및 고속 자동 긴급 제동시스템, 사각지대 경고시스템 등을 낮은 트림부터 장착할 수 있다.

 

▲ 26일 출시한 '더 뉴 말리부' 전면부/사진=윤도진 기자 spoon504@

 

판매 가격은 신규 디자인과 파워트레인, 다양한 편의사양을 확대 적용하고도 이전 모델 대비 최대 100만원 저렴하게 책정했다는 설명이다. ▲E-터보 2345만~3210만원 ▲2.0 터보 3022만∼3279만원 ▲ 1.6 디젤 2936만∼3195만원이다.

 

한국GM은 향후 말리부 판매량을 경영 정상화의 잣대로 보고 있다. 말리부는 현재 한국GM 부평2공장에서 생산하는 유일한 차종이다. 그러나 올들어 10월까지 내수 판매는 7만4595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2.3% 줄어있는 상태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새 말리부는 다른 중형세단에서 볼 수 없는 디자인, 터보 엔진 등의 구동력 등을 모두 깬 세그먼트(차급)의 리더"라며 "성능과 효율성, 가치 등 모든 측면에서 비범한 차라는 게 소비자들에게 입증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