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인공지능 내세운 삼성…모니터 앞세운 LG

  • 2018.11.26(월) 20:19

삼성·LG, 초음파 등 북미 의료기기 시장 공략
인공지능 기술 접목…더 또렷한 모니터도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북미 의료용 영상기기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25일부터 미국 시카고에서 개최된 '북미영상의학회 2018'에서  초음파, 디지털 엑스레이, 컴퓨터 단층 촬영장치(CT), 자기 공명 영상장치 등 영상진단기기 전 제품군을 선보였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5일부터 30일까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북미영상의학회 2018'에 참가해 첨단 영상진단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삼성메디슨과 함께 초음파, 디지털 엑스레이, 컴퓨터 단층 촬영장치(CT), 자기 공명 영상장치(MRI) 등 영상 진단기기 전 제품군을 공개했다. 특히 인공지능(AI) 기반의 영상기기를 통해 우수한 기술력을 소개하는데 중점을 뒀다.

AI 기반 진단기기는 진단이 까다로운 병변의 오진율을 줄일 대안으로 부상해왔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번에 AI 기술을 적용해 유방암 초음파 이미지에서 선택된 병변의 특성을 분석해주는 기능을 중점 부각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의료진은 1만개의 초음파 진단 사례로 구성된 빅데이터의 도움을 받아 병변 유무를 가려내고 그 특성을 분석해 표준화된 형태의 진단보고서를 받아볼 수 있다.

엑스레이와 CT, MRI에도 AI 기술을 활용해 의료진의 진단 정확도를 높이는 기능을 선보였다. 흉부 엑스레이의 경우 영상에서 갈비뼈 부분을 제거해 뼈에 가려진 병변을 명확하게 보여주는 기능을 적용, 폐렴, 결핵, 폐전이 암 등 까다로운 폐 병변을 효과적으로 판독하도록 했다.

전동수 삼성전자 의료기기사업부장 겸 삼성메디슨 대표는 "앞으로도 병원, 의료진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더 발전된 AI 기술로 진단 정확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 25일 개막한 '북미영상의학회 2018'에서 관람객들이 LG전자 부스에서 의료상황별 맞춤형 의료용 영상기기를 살펴보고 있다.


LG전자는 원격진료, 촬영, 판독, 수술 등 의료 상황에 맞춰 활용할 수 있는 수술용 모니터, 임상용 모니터,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 진단용 모니터 등을 선보였다.

특히 LG전자는 부스 중앙에 수술실 공간을 마련, 관람객들이 수술용 모니터로 수술 장면을 직접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이곳에 설치한 모니터는 비슷한 붉은색이더라도 혈액, 환부 등을 또렷하게 구분하고 수술 집기의 움직임을 지체 없이 화면에 보여줘 정확한 수술을 돕는 기능을 갖췄다.

원격진료를 위한 임상용 모니터도 전시했다. 이 모니터는 각종 검사 결과에 최적화된 5:4 화면비를 채택하고, 800만개의 픽셀로 울트라HD(3840×2160)의 해상도를 갖췄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필름이 필요없는 엑스레이와 색표현을 스스로 보정해주는 모니터도 소개했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 상무는 "오랜 모니터 사업 경험과 고객으로부터 인정받은 기술 역량을 토대로 차별화된 의료용 영상기기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