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안은 특별하되 평온하게…밖은 경쾌·자연스럽게

  • 2018.12.07(금) 11:13

KCC, '2019/20 트렌드 펄스 세미나'
내년 건축 내·외관 디자인 트렌드 전망

건축자재 기업 KCC는 지난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내년도 건축용 인테리어 및 익스테리어 시장의 디자인 트렌드를 짚어보는 '2019/20 트렌드 펄스(Trend Pulse)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20 트렌드 펄스(Trend Pulse) 세미나'/사진= KCC 제공

 

올해 10년째 열린 KCC 트렌드 펄스 세미나는 소비자 생활방식과 요구, 산업 전반의 동향, 건축 시장의 흐름을 중심으로 향후 건축 내·외관 디자인 경향성을 전망하는 자리다. 이번 세미나에는 KCC 임직원과 건설사, 건축설계사, 환경색채사, 인테리어사 등 관계자 800여명이 참석했다.

 

KCC는 이번 세미나의 주제로 '변화해야 할 순간(The moment, time for change)'을 선정했다. 이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하고 서로를 믿으며 스스로 변화를 만들어야 할 때라는 뜻이다.

 

이런 맥락에서 KCC는 우선 내년을 선도할 인테리어 트렌드로 ▲특별함(이유 있는 개성) ▲평온함(온전한 휴식) ▲친밀함(정신적 유대) 등의 키워드를 꼽았다.

 

이는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자신의 집을 소개하고, 그 안에 있는 물건과 그것이 담은 이야기를 공유하는 세태를 반영한 것이다. 쉽게 덧칠할 수 있는 페인팅이나 점착력이 약한 종류의 인테리어 필름으로 개성을 드러내는 것도 이런 맥락으로 해석했다.

 

또 집에서 안락한 휴식을 통해 지친 심신을 치유하고자 하는 이들은 시각적인 자극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각종 도구나 붙박이장의 손잡이 등을 최대한 보이지 않게 꾸민다. 색상 종류도 줄이거나 무채색을 선호하고 부드러운 곡선 디자인을 선호하는 것은 평온을 위해서다.

 

반면 가족 간 친밀감을 높이고 소통 공간을 활용하기 위해 흙이나 풀, 나무 같은 자연의 색으로 조성된 공간을 꾸미기 좋아하는 이들도 적잖다.

 

익스테리어 트렌드는 최근 프리츠커 건축상 수상자 작품을 중심으로 경향성을 파악했다. 비정형 건축의 역동적인 변형만큼 경쾌한 색상 사용이 두드러지고 있고, 서정적 공간을 위해 자연 소재의 감성적 부드러움 채택하는 게 최근 흐름이라는 게 KCC 판단이다. 

 

KCC는 이와 함께 최근 재건축 규제 강화로 신축 시장이 위축되면서 노후 주택과 아파트 리모델링에 대한 관심은 지속해서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여기에 고령인구 증가와 저출산 등으로 1~2인 가구가 증가하고, 개인 취향을 공간에 적극 반영하는 추세가 나타난다고 봤다.

 

이런 흐름에 따라 지난 2016년 약 28조원이던 인테리어 리모델링 시장 규모는 2020년에는 약 41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KCC는 예상했다. 맹희재 KCC 디자인 담당이사는 "올해는 KCC가 60주년을 맞은 뜻깊은 해인 만큼 제품 개발 경험과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역동적인 재도약의 의지를 다질 것"이라고 말했다.

 

KCC는 빅테이터를 기반으로 한 세계 디자인 경향성을 분석하고 공유하는 자리를 통해 다양한 사업분야의 연구개발(R&D) 종사자들에게 가치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자료제공=KCC]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