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ES 2019]SK그룹, CEO 대거 출동

  • 2019.01.01(화) 09:00

4개사 수장 한 자리에 모여
"SK 모빌리티 사업 가속화 원년"

SK그룹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9'에 대거 출동한다.

 


SK그룹은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이완재 SKC 사장 등 주요 계열사 CEO급 경영진 4명이 CES 2109 현장을 직접 찾는다고 1일 밝혔다.


이런 행보는 SK 관계사들이 CES에서 처음으로 공동 부스를 마련하기 때문이다. SK그룹은 세계 자동차 기업들의 전시 부스가 밀집한 전시장에 'SK의 혁신적인 모빌리티'를 주제로 전시장을 마련해 이와 관련된 미래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SK그룹 관계자는 "각 사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바탕으로 2019년을 SK 모빌리티 사업 가속화의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5세대 통신(5G) 시대 주력 사업인 미디어, 모빌리티 분야 글로벌 기업들과 만나 협력을 추진한다. 이 자리에서 SK텔레콤의 미디어, 자율주행 기술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파트너사와 구체적인 제휴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삼성전자, LG전자, 인텔 등 5G와 밀접하게 연관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 CES2019 SK 공동부스 이미지. /사진= SK 각 사 제공.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임원들과 함께 글로벌 고객사 대표들과 미팅 등 여러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CES 기간 동안 현지에서 비즈니스모델 혁신 담당 임원들과 전략회의도 개최해 사업 혁신방향을 검토한다. 구글, 엔비디아, 셰플러 등 글로벌 기업의 동향도 살필 예정이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경우 이번 CES에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스토리지, 칩셋 분야 글로벌 기업들을 차례로 만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정보통신기술 생태계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도 모색한다.
 
이완재 SKC 사장은 전기차 관련 기업 부스를 돌아보며 기술 트렌드를 살펴볼 참이다. 특히 전방표시장치(HUD)용 자동차 유리 접합필름, 자동차 케이블 경량화 필름, 자동차 배터리 경량화 방열소재 등 SKC의 고부가 소재를 알리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