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년사]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3년뒤 시가총액 100조"

  • 2019.01.02(수) 14:23

"도약기반 다지고 기술혁신 아이콘 자리매김"
"실력 단련하는 계기될 것…혁신으로 맞서야"

▲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2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3년 뒤 시가총액 100조원 규모의 기술혁신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이 현재 40조원대의 시가총액을 3년 뒤 100조원까지 끌어올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 사장은 2일 발표한 신년사에서 "올해 SK하이닉스와 저의 목표는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기반을 다지는 것"이라며 "3년 뒤 시가총액 100조, 기술 혁신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는 미래를 상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반도체 고점론을 의식한듯 "우리가 마주한 상황을 '위기'라는 단어로 표현하지 않겠다"며 "현실을 더욱 냉정히 분석하고 미래를 구체적으로 설계한다면 오히려 새로운 출발이자 우리 실력을 단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장은 이를 위해 "메모리 기술의 핵심 경쟁력인 미세화와 수율 정상화 속도 향상으로 원가절감에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사회적 기대가 높아지고 경영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선 작은 실수마저 생존을 위협할 수 있다"면서 리스크 관리 등에 적극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그는 "SK하이닉스는 이미 많은 것을 이뤘다"면서도 "이제는 최고의 반도체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누구도 아닌 우리 스스로를 넘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위상에 취하거나 과거 성공 경험에 기대지 않고 기존의 SK하이닉스를 초월하는 혁신으로 맞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 사장의 신년사 전문.

구성원 여러분, 2019년이 밝았습니다.

새해를 맞는 설렘과 함께 우리가 직면한 현실로 인한 긴장감을 가지고 이 자리에 섰습니다.

저는 우리가 마주한 상황을 '위기'라는 단어로 표현하지 않겠습니다. 현실을 더욱 냉정히 분석하고 미래를 구체적으로 설계한다면, 오히려 새로운 출발이자 우리 실력을 단련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올해에도 메모리 반도체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며, SK하이닉스 또한 더욱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입니다.

올해 SK하이닉스와 저의 목표는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기반을 다지는 것입니다. 3년 뒤 시가총액 100조, 기술 혁신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는 미래를 상상하고 있습니다. 이제 현실에 당당히 맞서고 미래를 설계하기 위한 경영 방침을 여러분과 공유하고자 합니다.

기술 혁신과 생산 효율로 원가 절감에 집중하고 고객 대응력을 높이겠습니다.

메모리 기술의 핵심 경쟁력인 미세화와 수율 램프업(Ramp-up) 속도 향상을 통해 원가 절감에 집중해야 합니다. 이미 우리는 연구개발 체계를 혁신하고 생산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작업을 시작했으며 이제 그 성과를 보여줘야 합니다. 원가 개선을 위한 로드맵을 수립하고 생산성 향상과 개발 효율 목표까지 연계시켜 투자 효율과 원가 경쟁력의 문제를 반드시 풀어내야 합니다.

또한 고객 눈높이에서 문제를 바라보고 고객과 함께 풀어감으로써 우리 존재 기반인 고객 대응력을 한층 높여야 합니다. 향후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극자외선(EUV)을 포함한 핵심 공정 기술과 요소 기술을 확보하고, 빅데이터 관련 기술도 선제적으로 반영해 생산 시스템과 경영 시스템에 접목해야 합니다. 회사 인프라와 일하는 방식은 기존을 개선하는 수준이 아니라 혁신을 목표로 끊임 없이 구조적 변화를 추진해 나가야 합니다.

당면한 리스크 관리와 우리를 둘러싼 공동체 문제 해결을 통해 더블 바텀 라인(Double Bottom Line) 추구를 본격화하겠습니다.

사회적 기대가 높아지고 경영 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작은 실수마저 생존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 국제 무역과 기술 전쟁이 격화되면서 시장 변동성과 불확실성은 높아지고 있습니다.

안전∙환경과 관련한 위험 관리는 어느 해보다 강조되어야 합니다. 우리가 잘하고 있다고 생각되는 부분까지도 세심한 점검을 부탁드립니다.

사회적 가치와 재무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기 위해 반도체 생태계와 지역 사회를 중심으로 여러 활동이 계획되고 실행될 것입니다. 공유 인프라에 기반한 사업모델 확대, 지속경영 전략 체계 실행, 구성원 참여를 통해 그간 추진해온 사회적 가치의 결실을 가시화하고 증진시킬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소통과 공감을 통해 패기 있는 하이지니어가 신명나게 일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SK 경영 철학인 행복의 핵심은 일을 통한 자기 실현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모두는 위기를 극복해온 자부심과 난제를 해결한 후의 그 뿌듯함을 알고 있습니다. 어려울수록 일과 싸워 이기는 패기 있는 구성원들이 한 방향으로 힘을 모을 때 행복은 훨씬 빨리, 더 크게 다가올 것입니다.

저 역시 소중한 우리 구성원들이 맡은 업무의 주인이 되어 즐겁게 일할 수 있도록 그에 맞는 제도와 지원을 직접 챙기겠습니다. 이미 언급했던 엔지니어의 정년 연장, 평가 제도와 유연근무제 개선을 구체화하고 시행하겠습니다. 구성원 중심으로 한번 더 생각하고 소통하며 여러분이 자부심을 느끼고 신명 나게 일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구성원 여러분, SK하이닉스는 이미 많은 것을 이루었습니다. 이제는 최고의 반도체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누구도 아닌 우리 스스로를 넘어서야 합니다. 현재 위상에 취하거나 과거 성공 경험에 기대지 않고 기존의 SK하이닉스를 초월하는 혁신으로 맞서야 합니다.

올해 우리가 지나가야 할 항로는 결코 쉽지 않은 길입니다. 하지만, 자랑스러운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마땅히 거쳐야 할 고통이기에 굴하지 말고 함께 앞으로 나아갑시다. 여러분이 함께 할 것을 믿기에 저 또한 두려움 없이 더 멀리 보고 큰 걸음을 내디딜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