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ES 2019]SK그룹, 미래차 선점 위해 뭉쳤다

  • 2019.01.10(목) 02:36

SK그룹 3사 첫 동반 출전 공동부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광폭 행보

[라스베이거스 양미영 기자] SK그룹이 2019 CES에 처음으로 동반 출전해 미래 자동차 시장 선점에 나섰다. 주력사인 SK이노베이션 등은 미래 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및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플렉서블디스플레이핵심소재인 FCW를 주력 제품으로 하는 모빌리티 혁신 기술을 내세웠다.

 

SK그룹은 이번 CES에서 혁신적인 모빌리티를 테마로 공동 부스를 운영했다. SK텔레콤이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 센트럴홀에 별도 부스를 차렸고 처녀 출전인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 SKC가 LVCC 노스홀에 공동부스를 마련했다. SK그룹은 전시관 중앙의 자동차 모형을 중심으로 다양한 기술 내용을 전시했다.

 

자동차는 CES에서 가장 핫한 관심 분야로 떠올랐고 자율주행차와 함께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전기차 시장의 성장과 플렉서블 디바이스에 대한 기대감을 등에 업고 SK이노베이션 등 관련 부스에도 자연스럽게 이목이 집중됐다. 실제 SK그룹의 배터리·소재사업 기술력 및 차별적 경쟁력과 향후 계획에 대한 관람객들의 문의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 SK그룹은 2019 CES에서 공동부스를 차리고 플렉서블디스플레이핵심소재인 FCW 등을 주력 제품으로 하는 모빌리티 기술 혁신을 선보였다. /사진=양미영 기자

 

전기자 배터리를 신성장 산업으로 삼은 SK이노베이션은 강력한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해 배터리∙소재 등 비정유 사업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재편해 가고 있다.


최초 CES 참가를 통해 전기차 배터리, LiBS, FCW 등 미래 먹거리를 공개한 만큼 전통적 장치산업에서 미래 기술을 탑재한 첨단 회사로의 변화 속도도 더욱 가속화 될 전망이다. 자율주행차와 커넥티드차가 보편화되면 차량 내부의 굴곡진 부분을 포함해 다양한 곳에 FCW가 적용될 수 있다. 현장에서는 실제로 FCW로 만든 플렉서블 디스플레이가 설치된 실물 모형을 접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에너지 밀도 향상과 충전속도 제고를 위해 니켈과 코발트, 망간 비율을 1:1:8로 적용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하고, 리튬이온분리기를 통해 배터리의 안정성도 향상됐다"고 밝혔다.

 

배터리사업은 작년 한 해에만 헝가리 등 유럽, 중국, 미국 등 총 3곳의 글로벌 주요 시장에 생산설비 증설을 결정하며 글로벌 플레이어(Player)로서 입지를 다졌다. 2022년경 세 공장이 모두 완공되면 국내 서산 공장을 포함한 SK이노베이션의 총 생산규모는 약 30GWh에 달하게 된다.

 

전 세계 점유율 2위의 LiBS사업 역시 작년 중국 장쑤성 창저우시에 LiBS와 세라믹코팅분리막(CCS)을 생산하는 첫 해외 공장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완공 시 SK이노베이션의 연간 생산량은 국내 증평 공장을 포함해 연간 8.5억㎡로 확대된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FCW 개발을 완료하고 사업화 준비를 하고 있다. 올 초 데모 플랜트를 완공하고 FCW 제품 실증을 통해 디스플레이 업체들의 폴더블 디스플레이 개발에 참여할 계획이다. 작년 상반기, 증평 LiBS 공장 내 부지에 약 400억원을 투자해 올 하반기 상업 가동을 목표로 양산 공장을 건설 중이며  향후 급격한 시장 확대를 대비해 2공장 증설도 검토하고 있다.

 

한편, CES 개막 첫날인 지난 8일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SK그룹 공동 부스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배터리·소재사업 관계자와 회의를 진행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였다. 김 사장은 전기차 배터리 잠재 고객사인 글로벌 자동차 업체와 FCW 잠재 고객사인 글로벌 전자회사 부스를 방문해 기술 트렌드를 접하고 비즈니스 미팅을 이어갔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