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LG 구광모, R&D 인재에 '러브콜'

  • 2019.02.14(목) 11:00

올해 첫 대외행보로 인재확보 나서
R&D 대학원생 초청 "적극 지원" 약속

13일 오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테크 컨퍼런스'에서 구광모 LG그룹 회장(앞줄 왼쪽에서 세번째)이 초청 인재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G그룹 제공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올해 첫 대외행보를 인재유치 현장에서 시작했다.

14일 LG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13일 오후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LG 테크 컨퍼런스'에 참석해 이공계 석·박사 과정 대학원생 350여명을 만났다.

LG 테크 컨퍼런스는 우수 연구개발(R&D) 인력 유치를 위해 최고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LG의 기술혁신 현황과 비전을 설명하는 자리다. 고(故) 구본무 회장이 재임하던 2012년부터 열렸다.

올해는 초청 인재들이 LG그룹의 연구현장을 직접 볼 수 있도록 장소를 종전 서울 시내 호텔에서 LG사이언스파크로 옮겼다. LG사이언스파크는 지난해 6월말 취임한 구 회장이 첫 현장방문지로 택한 곳이자 사무실을 떠나 가장 자주 찾은 현장이다.

이날 행사에는 인공지능, 올레드, 신소재 재료, 자동차부품, 배터리, 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젊은 인재들이 자리를 채웠다.

구 회장은 이들의 전공 분야와 관련한 대화를 나누는가 하면 일일이 40여개 테이블을 돌면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기념촬영을 하며 미래 인재 확보에 공을 들였다.

구 회장은 "이곳 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한 LG의 R&D 공간에서 최고 인재들이 미래 기술을 선도하며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LG가 고객의 삶을 바꾸는 감동을 만드는 일에 여러분의 꿈과 열정을 더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선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가 R&D의 심장역할을 하는 사이언스파크를 소개한데 이어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이 '더 나은 삶, LG의 새로운 도전'을 주제로 LG의 핵심 R&D 활동을 발표했다.

만찬에는 구 회장을 비롯해 권영수 ㈜LG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 그룹 수뇌부가 총출동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