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2019서울모터쇼 'SUV 각축전'

  • 2019.03.28(목) 15:06

28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서울모터쇼'에서 기아자동차가 인기 걸그룹 블랙핑크를 앞세워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2019서울모터쇼'가 일산 킨텍스에서 29일 개막했다.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이라는 주제로 열흘 간 열리는 서울모터쇼의 관전 포인트는 'SUV시장 각축전'이다.

서울모터쇼 참가업체들은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흐름인 SUV와 친환경차를 중심으로 전시부스를 구성한다. 가장 주목받게 될 국산 신차는 현대차 쏘나타, 쌍용차 코란도, 르노삼성 XM3 등이다. 한국지엠이 올해 하반기부터 수입 판매할 쉐보레 콜로라도와 트래버스도 지난해 부산모터쇼에 이어 인기몰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대형SUV인 모하비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과 콘셉트카 'SP시그니처‘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쌍용차는 최근 출시한 신형 코란도를 비롯해 G4 렉스턴, 렉스턴 스포츠, 렉스턴 스포츠 칸, 티볼리 등 주력 차종을 대거 전시한다. 특히 코란도의 디지털 인터페이스인 ‘블레이즈 콕핏’에서 경험할 수 있는 빛을 활용해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한국지엠은 올해 출시를 예고한 쉐보레 콜로라도와 트래버스를 이번 모터쇼에 전시한다. 두 차종은 국내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대형 SUV와 픽업트럭 시장에서 치열한 각축전을 펼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지엠은 초대형 SUV인 타호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인다. 한국지엠은 이번 모터쇼를 통해 타호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핀 후 추후 한국 출시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기대를 모았던 준대형 SUV 블레이저는 출품되지 않는다.

올해 별다른 신차 계획이 없는 르노삼성차도 'XM3 인스파이어'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쿠페형 크로스오버 모델인 XM3는 지난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공개된 르노 아르카나 모델의 한국형 버전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러시아와 남미 등 신흥시장에 판매될 예정인 아르카나는 부산공장이 위탁생산 중인 닛산 로그를 대체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쉐보레 트래버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쌍용 코란도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BMW X7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벤츠G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레인지로버의 이보크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쉐보레 콜로라도 픽업트럭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쉐보레 타호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르노삼성 'XM3 인스파이어'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렉서스UX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포르쉐 신형 마칸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기아 콘센트카 SP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마세라티 르반떼 트로페오 /사진=이명근 기자 qwe123@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