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이재용 "미래투자, 흔들림 없이 추진"…삼성 사장단 회동

  • 2019.06.02(일) 11:15

경영환경 점검·대책 논의…"일희일비 말아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일 경기도 화성사업장에서 삼성전자 관계사 사장단과 함께 글로벌 경영환경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단기적인 기회와 성과에 일희일비하면 안된다"며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도 삼성이 놓치지 말아야 할 핵심은 장기적이고 근원적인 기술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지난 50년간 지속적 혁신을 가능하게 한 원동력은 어려운 시기에도 중단하지 않았던 미래를 위한 투자였다"며 "작년에 발표한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채용 계획은 흔들림 없이 추진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활성화에도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또 "삼성은 4차 산업혁명의 '엔진'인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 2030년 세계 1등이 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며 "이를 위해 마련한 133조원 투자 계획의 집행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장인 김기남 부회장과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삼성디스플레이 이동훈 사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 참석한 김 부회장은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 방향을 정하고, 동시에 수백 조원대의 대규모 투자를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며 "사장들도 공감하며 다시 한번 각오를 다졌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