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외국인, 올해 한국주식 6.4조원 순매도..비중34% 위협

  • 2013.05.19(일) 15:51

외국인 투자가들의 한국 주식 비중이 34% 아래로 밀릴 처지다. 올들어 6조원 넘게 순매도한 결과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재 유가증권시장의 외국인 시가총액은 34.09%로 전년말 대비 0.67%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또 역대 외국인 시총비중 최고치인 44.12%(2004년4월26일)에 비해 무려 10.03%포인트나 낮은 수준이다.

외국인들의 올들어 6조 4292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와 통신업의 외국인 시총비중이 각각 45.09%, 41.56%로 가장 높았다. 올들어 외국인 시총비중이 가장 많이 증가한 업종은 기계로 3.22%포인트 증가했고, 가장 크게 감소한 업종은 비금속광물로 1.64%포인트 줄었다.

 

종목가운데서는 호텔신라가 전년말 대비 외국인지분율이 9.87%포인트 증가하여 가장 크게 늘었고 중국원양자원은 27.31%포인트 감소하며, 가장 큰 감소율을 기록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