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증권, 고신용·고금리 칠레 국채판매

  • 2013.05.30(목) 10:34

신용도 높은 고금리 채권 평가..저금리 시대 대안

DB대우증권은 오는 6월 3일부터 높은 신용도와 고금리가 돋보이는 칠레 국채의 중개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칠레는 남미 유일의 세계경제협력기구(OECD) 가입 국가로, 세계 최대 구리 생산국이며 연 5% 대의 안정적인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국채의 신용등급도 AA-(S&P 기준)로 남미 국가 중 가장 높으며 한국이나 멕시코보다도 높은 수준이다. 

 

KDB대우증권에서 이번에 중개하는 칠레 국채는 잔존만기 7.2년으로 만기 수익률은 연 4.5% 수준(5월 24일 기준)이며 6개월 단위로 연 5.5%의 이표를 지급한다. 발행 통화는 칠레 페소화이며 환 헷지는 하지 않는다.

 

칠레 국채는 토빈세 같은 초기 투자 비용이 없고, 국제 시장에서 거래량이 풍부해 채권 가격이 상승하거나 페소화 가치가 상승하는 경우 언제든지 매도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KDB대우증권 상품개발부 김희주 이사는 “안정적인 채권일수록 금리가 낮기 마련이지만, 칠레 국채는 신용도 대비 상대적으로 고금리를 제공한다"며 “앞으로도 저금리 시대의 대안이 될 수 있는 상품들을 계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칠레 국채의 최소 가입 금액은 1억원이며, 전국의 KDB대우증권 영업점에서 누구나 가입 가능하다. 문의는 스마트상담센터(1644-3322)로 하면 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