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 위기 막판 '개인 돈' 5천억 조달.. "모럴 해저드"

  • 2013.10.04(금) 14:41

8월말~9월말까지 CP 등으로 5440억 조달
시멘트 법정관리로 개인투자자 손실 더 커


동양그룹이 유동성 위기가 제기됐던 8월말부터 법정관리를 신청한 9월말까지 발행한 기업어음(CP), 회사채 등의 규모가 5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4일 하이투자증권은 ‘동양그룹 위기와 향후 전망’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동양그룹이 유동성 위기가 고조된 최근 한 달간(8월말부터 9월말까지) 발행한 시장성 단기자금 조달액이 5440억원에 달해 모럴 해저드 문제(도덕적 해이)가 대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달방식은 CP가 총 3684억원(동양 181억원·동양시멘트 327억원·동양레저 1674억원·동양인터내셔널 1502억원)으로 가장 많이 발행됐다. 동양 회사채 750억원과 동양레저 전자단기사채 36억원, 자산유동화 전자단기사채(ABSTB) 969억원도 한 달 새 모집됐다.

하이투자증권 측은 “동양그룹의 대부분 계열사 신용등급이 투기 등급임을 감안하면, 일반 개인투자가들이 대부분 청약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그룹 계열사 중 재무구조 부담이 상대적으로 나은 동양시멘트가 법정관리를 신청했기 때문에 개인투자가들의 손실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증권사는 “법정관리를 신청한 동양그룹 5 개사 중 재무구조가 매우 취악한 일부 회사는 청산 과정을 밟을 것”이라며 “완전자본잠식 상태이면서 차입금이 과다한 동양레저, 동양인터내셔널 등이 위험군에 속한다”고 분석했다.

동양증권에 대해서는 “최근 신용등급이 'BBB+'에서 'BBB0'로 한 단계 강등됐고, 대규모 자금 인출 추이와 불완전판매 관련 소송 등으로 향후에도 추가 인하될 가능성 높다”며 “매각을 추진하고 있으나, 자체적인 구조조정이 선행돼야 하고 펀드런 등의 가능성도 제기될 수 있어 매우 불안정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하이투자증권은 “이번 동양그룹 사태가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나 심리적으로 불안한 요인”이라며 “건설·조선·해운·항공운수 등 경기민감업종과 재무구조개선 대상 그룹의 유동성 위기가 촉발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