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로 넘어간 동양 사태.. 현재현 회장의 선택은?

  • 2013.10.07(월) 18:37

금감원, 현 회장 검찰 수사 의뢰
경실련, 검찰 고발..새누리 "현 회장 사재출연해라"

 

모든 칼끝이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을 향하고 있다. 금융당국은 위법행위를 포착했다며 오너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의뢰했다. 정치권은 현 회장에게 사재출연까지 요구하고 있다. 계열사 동양증권 임직원도 “현 회장에게 사기당했다”며 등을 돌린 상태다. 

7일 새누리당은 논평을 통해 “금융당국은 동양그룹의 탈법, 위법행위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도 철저히 조사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9월말 현재  동양그룹이 발행한 회사채 등에 투자한 투자자는 4만9928명, 투자(판매)금액은 1조6999억원에 이른다. 동양그룹 5개 계열사의 법정관리 과정에서 자칫 휴짓조각이 될 수도 있다.

검찰에게는 “사전 내사 등을 통해 고발이 들어왔을 때 신속히 수사하고 처벌할 것”을 당부했다. 새누리당은 또 “법적 책임과는 별개로 필요한 경우 경영진의 사재 출연 등 보다 진정성 있는 태도로 개인투자자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모습을 보여라”고 요구했다. 검찰과 금융당국, 현 회장에게 각각 해결책을 주문한 것이다.

금융당국도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날 김건섭 금융감독원 부원장은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일부 대주주의 위법행위와 기업어음(CP) 발행 등과 관련된 부정거래혐의가 포착됐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김 부원장은 "수사의뢰는 현재현 회장에게 초점이 맞춰져있다"며 "대주주의 위법행위, 계열사간 자금거래, 불완전판매 등이 수사의뢰 대상"이라고 말했다. 전날 금감원은 동양증권의에 대해 무기한 특별검사에 나섰다. 무기한 특별검사는 외환위기 이후 15년만이다.

 


이날  경실련은 "현 회장은 자신의 경영권을 유지하기 위해 사기성 기업어음을 발행했다"고 현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현 회장은 회사의 위험을 알고도 무리하게 기업어음(CP), 회사채 등을 발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4일엔 현 회장의 부인인 이혜경 부회장이 동양증권의 개인 금고에서 거액을 빼갔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모럴 헤저드’(도덕적 해이)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동양증권 여직원의 “회장님 정말 직원들에게 이럴수는 없는 것 아니냐”는 유서가 공개되면서 여론은 악화됐다.

한때 현 회장의 믿고 따르던 임직원들도 등을 돌리고 있다. 최근 동양증권 지점장들이 연판장을 돌린데 이어 지난 4일에는 동양증권 노동조합은 “더 이상 잔머리를 굴러 경영권을 유지하겠다는 꼼수를 버리고 아직도 남은 사재가 있다면, 당신에게 투자한 국민들에게 돌려주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지난 2일에는 동양증권 임직원이 단체로 ”동양시멘트 법정관리 철회하라“고 현회장을 압박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