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튜브
  • 검색

[포토] '동양사태 책임론'..목타는 금융감독 수장들

  • 2013.11.01(금) 13:35

▲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 마지막날인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한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왼쪽)과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물을 마시고 있다. /이명근 기자 qwe123@
 
국회 정무위원회의 1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여야 모두 동양그룹 사태를 불러온 금융당국의 감독 과정을 질타했다. '동양사태는 부도덕한 회사와 금융시스템의 붕괴가 만들어낸 합작품'이라는 성토가 쏟아졌다.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은 "동양 사태에 대해 정부가 악성 CP를 발행한 것을 알고서도 왜 그때 제재를 못했나"라며 "정부의 안일함 때문에 사건이 터지면 피해자가 몇만 명 단위가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융당국이 동양그룹 계열사의 회사채, CP(기업어음)의 불완전판매를 철저히 규명해 피해자 구제책을 마련할 것과, '제2의 동양사태'를 막기 위해 관련 법을 고치라는 주문도 뒤따랐다. 국회 정무위 차원의 '동양 청문회' 제안에 대해 김정훈 정무위원장은 "검토하겠다"고 했다.

 
 
▲ '동양 청문회 고려한다는데...'
▲ '불안한 금융위'
▲ '증인 출석한 홍기택 산업은행장'
▲ '질의하는 조원진 의원'
naver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