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동부그룹 계열사, 일제히 '투기등급' 강등

  • 2014.06.26(목) 18:27

동부건설·제철·메탈·CNI 등 BB+로 하향

동부건설·동부제철·동부메탈·동부CNI 등 동부그룹 주요 계열사 신용등급이 투기등급으로 떨어졌다.

 

 

한국기업평가는 26일 동부건설·동부제철·동부CNI의 신용등급을 BBB-에서 BB+로 낮췄다고 밝혔다. 동부메탈 신용등급도 BBB에서 BB+로 하향조정했다.

한기평은 또 이들 업체의 신용등급을 '부정적 검토' 대상에 올려 추가적인 하향 가능성을 열어놨다. 동부팜한농(BBB+)과 동부특수강(BBB)은 기존의 신용등급을 유지했으나 '부정적 검토' 대상에 포함했다.

한기평은 "동부그룹 재무구조개선 계획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동부인천스틸과 동부발전당진 패키지 매각이 지연됨에 따라 재무구조개선 이행성과가 여전히 미흡한 수준에 그치고 있다"며 "그룹전반의 재무위험이 한층 확대된 국면에 진입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룹과 주채권은행간 구조조정 추진 방안에 대한 논의결과와 진행경과 등을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해 각사의 신용등급에 추가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