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거래소, 지주사로 탈바꿈..코스닥에 힘 싣는다

  • 2015.07.02(목) 14:02

코스콤 등 5개 자회사 체제로..예탁원은 별도
지주사 상장후 IPO 추진..코스닥 적극 활성화

한국거래소가 단일 거래소에서 5개 자회사를 거느린 지주회사 체제로 탈바꿈한다. 지난 2005년 상법상 주식회사로 전환하고 통합거래소로 출범한지 10년만이다. 지주사로 전환한 뒤에는 기업공개(IPO)를 통해 시장에 상장된다.

 

금융위원회는 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거래소 시장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위는 IPO에 앞서 거래소 주주들의 상장차익 처리를 위한 별도의 논의기구를 구성하기로 했다. 자회사 분리 시 우려됐던 코스닥 시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 5개 자회사 거느린 지주사로

 

거래소 지주회사는 코스피와 코스닥, 파생상품 거래소, 코스콤과 청산회사 등 5개의 자회사를 갖추게 된다. 코스피와 코스닥, 파생상품 시장은 물적분할을 통해 신설 지주회사에 속하는 완전 자회사로 전환된다.

 

장외파생상품청산 시장(CCP)은 각 거래소들이 담당하는 장내 청산 기능을 통합해 청산기능을 수행하는 전문회사로 거듭난다. 지주사 전환에 따른 투자자 보호를 위해 시장 감시를 위한 비영리 독립법인도 생겨날 예정이다.

 

거래소 지주사 출범 시 자회사 편입 여부가 주목받았던 한국예탁결제원의 경우 공공 인프라 성격이 강해 자회사가 아닌 업무상 관계회사로 두기로 했다. 금융위는 한국거래소가 보유한 지분을 금융회사 등 예탁결제서비스 이용자 등에게 지분을 매각해 지배구조를 개선할 계획이다. 

 

◇ 상장 후 IPO 추진


지주사로 전환된 거래소는 IPO를 통해 상장된다. 금융위는 지주사 상장으로 책임경영이 정착되고 증자를 통한 자금 조달 능력 확대 등으로 국제 거래소와의 협력과 경쟁에서 유리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대신 상장 이전에 주주들의 상장차익과 시장감시 기능, 예탁결제원에 대한 지분 조정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주사 상장시 거래소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금융투자회사들은 상당한 상장 차익을 누릴 것으로 전망돼 왔다. 금융위는 IPO에 앞서 증권사 등 거래소 주주들의 상장차익 처리를 위한 공익기금을 설립하고, 별도의 논의기구를 구성한 후 상장차익 환수 규모와 공익재단 설립 등 활용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 코스닥 적극 지원사격 "위상 높인다"


최근 코스닥 시장 분리와 관련해 논란을 빚었던 코스닥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코스닥 시장 자체의 위상도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금융위는 코스닥을 주요 시장으로 육성해 코스피와 대등한 경쟁관계에 놓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코스닥 자회사는 중소·벤처기업을 포함한 모든 성장·기술형 기업을 위한 거래소로 육성된다. 이를 위해 코스닥 거래소를 중심으로 창업지원 센터가 설립되며 벤처기업의 성장패턴, 경제환경, 시장수요 변화 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상장제도도 마련한다. 코스닥지수나 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지수연동형 펀드(ETF) 등 주식연계상품과 파생상품도 개발된다. 

 

금융위는 지주회사 전환시 코스닥 자회사에 충분한 자금이 출자되고 지주회사의 IPO로 조달한 자금도 코스닥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코넥스 시장도 다양한 기업이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검증해 주는 코스닥 2부 시장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