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코스콤 ‘맞손’…국내 1호 핀테크 펀드 조성

  • 2015.10.15(목) 17:15

각각 120억·80억 출자해 이달말까지 조성
투자·IT 노하우 결합‥핀테크 스타트업 육성

미래에셋금융그룹과 코스콤가 손잡고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핀테크(FinTech) 펀드를 조성해 핀테크 스타트업 지원에 나선다. 

 

미레에셋금융그룹과 코스콤은 15일 여의도 코스콤 사옥에서 핀테크 투자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펀드규모는 총 200억원으로 미래에셋과 코스콤이 각각 120억원, 80억원을 출자해 이달 말까지 펀드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정연대 코스콤 사장(왼쪽)과 최현만 미래에셋 수석부회장이 15일 여의도 코스콤 사옥에서 핀테크 투자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핀테크 투자펀드는 금융시장 혁신을 주도할 경쟁력 있는 핀테크 기업을 발굴, 투자하고 성장을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에 조성하는 핀테크 투자펀드 운영에 각자의 역량이 발휘될 것으로 기대했다.

미래에셋은 글로벌 금융투자 전문기업으로서 벤처기업 투자와 육성에 대한 경험이 풍부하며, 코스콤 역시 금융IT 전문 업체로 핀테크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공모전 개최, 인큐베이팅 센터 운영 등 핀테크 관련 노하우를 갖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