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김상헌 네이버 대표 "미래 키워드, 글로벌과 라이브"

  • 2015.11.17(화) 16:01

네이버 연례행사 '커넥트 2015' 개최
사용자 요구 파악 '라이브검색' 선봬

국내 최대포털 네이버가 미래 성장 키워드로 글로벌과 라이브(LIVE)를 내걸었다. 일본에서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라인'이라는 걸출한 성공작을 내놓았듯이 해외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다양한 협력사 및 이용자들이 네이버 플랫폼 안에서 쉽고 빠르게 만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설명이다.

 

▲ 김상헌 네이버 대표.

김상헌 네이버 대표는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연례 행사 '네이버 커넥트 2015'에서 "글로벌과 라이브라는 가치를 내걸고 서비스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커넥트는 네이버가 콘텐츠 제작자, 쇼핑몰 운영자, 소상공인, 언론사 등 파트너를 한데 모아 놓고 사업 전략을 소개하는 행사다. 지난해 행사에선 '모바일'이란 키워드로 중점 전략을 소개했으며 올해에는 이보다 한단계 나아간 구체적인 계획이나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인터넷 산업은 혁신 없이 살아남기 힘들고 네이버 역시 늘 생존의 문제에 직면해 있다"라며 "이제 네이버의 경쟁 상대는 쟁쟁한 글로벌 기업들뿐"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모바일 시대를 맞아 콘텐츠 창작자를 비롯해 판매자, 소상공인 등 모든 네이버의 협력사들에게 더 큰 도전과 기회의 장이 열리게 됐다"라며 "네이버는 모든 이들이 서로 만나고 호흡하면서 더불어 발전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 공간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특히 글로벌 무대에서 성장 동력을 찾지 못하면 네이버도 하루 아침에 위기를 맞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겸손이나 엄살로 하는 말이 아니라 네이버는 절박하게 생존의 문제를 안고 있다"라며 "15년전 일본에 진출해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듭한 끝에 라인이라는 브랜드를 만들었듯 글로벌 도전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성숙 서비스총괄부사장도 기조연설을 통해 "네이버가 지속적으로 고민해온 연결(connect)에 라이브의 가치를 더하는 것이 앞으로의 방향성"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 부사장에 따르면 모바일이 일상화되면서 사용자 연령이나 성별, 디바이스 등과 같은 고정적인 요소뿐만 아니라 위치나 취향 심지어 관심사 같은 요소를 분석해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시대가 열리고 있다. 네이버의 사업 방향도 사용자 요구를 상황적인 맥락까지 파악하고 신속하게 소통할 수 있게 하는 '라이브(LIVE)'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실제로 네이버는 모바일 환경에서 생생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검색과 동영상, 쇼핑 등 주요 서비스에 변화를 주기로 했다. 검색을 책임지고 있는 김광현 검색연구센터장은 이날 사용자 현 위치와 시간 등 상태에 따라 검색 결과가 달라지는 이른바 '라이브 검색'을 공개하기도 했다.

 

라이브 검색은 사용자의 모바일 환경에 맞춰 즉각적으로 생생한 정보를 전달하고, 관심사에서 파생되는 사용자간 참여나 대화 등의 피드백까지 검색결과에 재반영되도록 설계한 새로운 형태의 검색 서비스다.

 

동영상 발표 세션에서는 액션캠이나 드론과 같은 외부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도 실시간 전달이 가능한 기술이나 초단위 장면 탐색이 가능한 서비스 등이 소개됐다. 이와 더불어 모바일 동영상 콘텐츠 풍성하게 만드는 창작 및 유통 지원 계획도 나왔다.

 

쇼핑 발표 세션에선 이윤숙 커머스콘텐츠센터장이 작년 12월 오픈한 쇼핑 O2O 플랫폼 '쇼핑윈도'와 채팅 기능인 '네이버톡톡', 간편결제를 중심으로 일상 생활에서 경험하는 쇼핑 서비스에 대해 소개했다.

 

한편 네이버는 이날 오전 모바일 메신저 '라인' 개발자 컨퍼런스 '라인 디벨로퍼 데이 2015'를 같은 장소에서 개최했다. 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서울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에선 라인이 글로벌 플랫폼으로 자리잡기까지의 기술과 조직 문화 등이 발표됐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