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China Shift]② 차이나리스크, 위기와 기회

  • 2016.02.15(월) 15:15

작년 바오치 시대 마감…세계 경제에 먹구름
구조개혁 진행…소비·인프라 등 新성장동력 주목

우리 경제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더욱 커지고 있다. 중국 경제와 위안화 움직임을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중국의 성장률 둔화와 산업경쟁력 제고는 한국 경제를 좌지우지할 양대 요인으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발 변수에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우리 경제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 

 

올해는 시진핑 지도부의 13차 5개년 계획(13.5규획)이 시작되는 첫 해로, 중국 정부는 '공급측 개혁'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구조 개혁과 혁신에 적극 나설 전망이다. 미래 산업이라 불리는 ICT와 금융, 문화, 서비스 등은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워치는 한국 경제와 비즈니스 환경에 일대 변화를 불러올 중국의 구조개혁 정책과 신성장 산업 동향, 금융·자본시장 트렌드를 심층적으로 짚어보는 '국제경제세미나 시즌6' (주제 : 중국 대전환, 한국경제 해법은)를 오는 2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에서 개최한다. 세미나에 즈음해, 중국 현지 취재와 국내외 전문가 인터뷰 등을 통해 중국의 변화와 이에 따른 우리의 대응전략을 미리 점검하고자 한다.[편집자]

 

 

지난해 중국은 바오치(保七: 7% 성장 유지) 시대를 마감했다. 지난 2011년 바오빠(연 8% 성장 유지) 정책이 역사 속으로 사라진지 불과 4년 만이다. 중국은 1990년 말부터 바오빠를 내걸었고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고성장을 구가했지만 바오치 정책의 수명은 바오빠의 절반 이하로 크게 짧아졌다.

 

중국의 성장 엔진이 느려지자 세계 경제에 비상이 걸렸다. 단순히 한 국가의 경제 둔화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가 주목할 수 밖에 없을 정도로 중국의 경제 파급력이 커진 것이다. 성장률 둔화에 대한 우려는 크지만, 그동안 제조업과 수출 중심의 성장전략을 벗어나 내수와 소비, 신성장 산업을 중심으로 중국이 새롭게 펼쳐보일 미래에 대한 기대도 적지 않다.  

 

◇ 중국발 글로벌 경제둔화 '진행형'

 

지난해 중국 경제는 6.9% 성장했다. 1990년 이후 25년만의 최저치는 물론 7%를 밑돈 수치다. 중국 정부가 내놓은 성장 목표치(7%) 역시 처음으로 달성하지도 못한 해였다. 특히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년대비 6.8%로 지난 1,2분기 7%, 3분기 6.9%에 이어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4분기 GDP가 발표된 날,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4%로 하향했다. 유가 하락, 미국의 금리 인상 여파도 작용했지만 중국의 경제 둔화가 글로벌 경제 전반을 끌어내리고 있음을 재확인했다.

 

중국은 성장 일변도에서 벗어나 수출에서 내수 중심으로 변화를 꾀하고 있다. 성장률 둔화는 중국과 같이 단기간에 급성장한 개발도상국들은 피할 수 없는 통과의례다. 문제는 속도다. 전 세계는 중국 경제가 생각보다 더 빠르게 가라앉고 있는 상황에 대해 적잖이 당황하고 있다. 성장률이 떨어지더라도 7~8%는 충분히 지켜낼 것이란 기대는 이미 물거품이 됐고 어느새 성장속도가 6%대로 내려앉았기 때문이다. 

 

그동안 글로벌 금융위기 과정에서 중국이 버팀목 역할을 해왔고, 2000년대 들어 중국 경제가 아시아 경제회복을 이끌어왔다는 점에서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바오치 이전의 바오빠는 역내 주요국의 대중 수출 확대를 통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0.3%포인트를 끌어올리는 효과를 거뒀다. 0.3%포인트의 성장효과는 2008년 세계 경제 성장률의 10%에 해당했다.

 

중국의 경제 둔화에 따른 세계 경제 여파는 생각보다 크게 나타나고 있다. 전 세계 성장률을 끌어내리는 것은 물론 중국의 금융시장이 요동치면서 전 세계 증시가 공포에 떠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중국이 블랙홀 역할을 해왔던 에너지 분야도 침체의 골이 깊어졌다. 한국은 특히 중국의 경기침체 영향에 가장 취약한 경제국 중 하나로 지목된다. 한국의 최대 수출국으로 우리 전체 수출의 4분의 1이상이 중국으로 향하고 있는데다, 교역외에 투자 등의 측면에서도 긴밀한 관계를 형성해왔던 탓이다. 

 

 

◇ 긍정적인 구조변화 시그널도 감지

 

성장둔화 속도에 대한 우려는 당연하지만 한편으로는 중국 경제에 대한 기대감도 여전하다. 경제성장의 둔화가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의 성장속도는 여타 개도국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빠른 편에 속한다.

 

수출 중심의 경제시스템이 내수 중심으로 바뀌는 변화의 트렌드도 가시화되고 있다. 세계의 공장에서 세계의 시장으로 빠르게 탈바꿈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1,2차 산업의 GDP 증가율이 나란히 하락한 가운데 서비스 중심의 3차 산업은 성장률이 8.3%에 달했고 전년대비 소폭 증가했다. 중국 정부가 내수 쪽에 드라이브를 걸면서 3차 산업의 양호한 견인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중국의 1인당 GDP는 2000년 7902위안에서 2014년 4만6652위안으로 급증하면서 중산층과 부유층도 두터워지고 있다. 2022년에는 중산층 비중이 70%를 웃돌면서 내수 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해외여행 등 해외 경험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소비환경 개선에 대한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 신한금융투자는 "올해부터 1가구 2자녀 허용정책이 본격 시행되면서 관련 지출 확대가 기대된다"며 "지난해 소비의 성장 기여도가 2011년 이후 최고치로 집계됐고 올해도 연장 기대가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 인프라, 또 다른 성장동력으로 관심

 

중국의 또 다른 성장 분야로는 인프라 분야가 주목받고 있다. 중국은 최근 IMF의 SDR(특별인출권) 편입으로 위안화의 위상을 글로벌 주요 통화로 격상시켰고,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을 출범시키며 동남아와 중앙아시아 등 주변국들에 대한 인프라의 맹주로 자리매김했다. 


중국의 GDP 증가율이 감소하는 가운데서도 제조업, 부동산 투자와 달리 인프라 투자는 높은 증가율을 지속하고 있다. 이렇다보니 중국이 인프라를 중심으로 경기를 뒷받침하는 정책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AIIB 출범에 따른 아시아 전반의 인프라 투자 증가 기대가 높아지면서 새로운 성장 동력의 일부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유안타증권은 "철도, 도로, 항만, 발전소 등의 건설에 따른 수주 모멘텀이 발생함에 따른 개별 기업들의 수혜를 예상해 볼 수 있고, 인프라 확충 과정 및 완성 이후 발생할 소비 모멘텀에 대한 기대도 충분히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 이 과정에서 고질적인 중국의 공급과잉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보이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AIIB 출범으로 올해부터 중국 인프라 투자가 본격화될 경우 중국의 신성장 동력으로 인프라가 부각되고, 주변국들의 사회간접자본 투자에 힘을 보태는 과정에서 한국 경제도 수혜를 볼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나오고 있다.  

 

 

비즈니스워치는 2월2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한중 양국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 대전환, 한국 경제 해법은'을 주제로, 중국의 경제·산업 정책 변화가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심층 분석·전망하는 국제경제 세미나를 개최한다.  

황한취안(黃漢權)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 산하 거시경제연구원 산업경제연구소장이 중국 측 연사로 나와 주제발표를 한다. 또 중국 전문가인 이문형 산업연구원 베이징지원장, 홍창표 코트라(KOTRA) 중국지역부본부장, 지만수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 박석중 신한금융투자 차이나데스크 팀장이 나와 한국 산업, 금융, 자본시장 대응전략 및 중국 내수시장 공략에 대해 폭넓은 혜안을 제시한다.

세미나 참가비는 무료며,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비즈니스워치 홈페이지(www.bizwatch.co.kr)나 사무국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 일시 : 2016년 2월24일(수) 오후 2시~6시
▲ 장소 :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 2층 그랜드볼룸
▲ 후원 : 산업통상자원부, KOTRA, 금융투자협회
▲ 문의 : 비즈니스워치 국제경제세미나 사무국 (02)783-3311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