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네시삼십삼분 연합, 자리 깔다…게임 판 뒤집힌다

  • 2016.02.16(화) 16:00

기대작 ‘로스트킹덤’ 스타트… 올해 18종 출시
“24곳에 700억 투자…개발사와 더 끈끈한 협력”

모바일게임사 네시삼십삼분(4:33)이 올해 기대작 '로스트킹덤'을 포함한 총 18종의 신작을 쏟아내고 국내를 비롯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개발사들과 협력 관계를 기존보다 더욱 돈독히 하는 한편 경쟁력 있는 게임사 및 지적재산권(IP) 확보를 위한 활발한 투자 활동을 펼치겠다는 계획이다.

 

네시삼십삼분은 16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25일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로스트킹덤 출시를 시작으로 올해 18종의 신작을 내놓는다고 밝혔다. 주력인 RPG를 비롯해 총싸움(FPS), 전략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했다.

 

기대작 가운데 하나가 로스트킹덤이다. 네시삼십삼분의 자회사 팩토리얼게임즈가 개발한 첫 모바일게임으로 최신의 '유니티5' 엔진을 사용해 화려한 그래픽과 뛰어난 타격감 등이 특징이다. 게임 배경음악을 영화 음악 수준으로 만들었고, 헐리우드 인기 배우 올랜도 블룸을 광고 모델로 투입한 마케팅을 준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 소태환 네시삼십삼분 공동대표가 16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신작 및 사업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타다스튜디오가 개발한 총싸움게임 '오픈파이어' 역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내달 출시를 앞둔 이 게임은 '언리얼4' 엔진으로 제작해 화려한 액션과 타격감을 구현했으며, 모든 방향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고 5:5 실시간 게임이 가능하다. 텐포인트나인이 개발한 또 다른 총싸움게임 '팬텀스트라이크'는 정교하고 부드러운 움직임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2분기에는 가장 많은 9종의 신작을 출시한다. ▲전략 액션 ‘다섯왕국이야기’(너울엔터테인먼트) ▲수집형 RPG ‘골든나이츠’(라쿤소프트)이 대기 중이다. 이어 ▲슈팅 RPG ‘마피아’(비컨스튜디오) ▲‘붉은보석2’(L&K 로직 코리아)가 나온다. ▲'블레이드' 개발사 액션스퀘어의 신작 '삼국 블레이드'와 ▲PC 온라인 총싸움게임 ‘스페셜포스’의 모바일 버전 '스페셜포스도(드래곤플라이)'도 2분기에 출시된다.

 

3분기 예정작으로는 ▲턴방식 전략전투 게임 ‘갓크래프트’(스마트게임즈) ▲네시삼십삼분의 히트작 ‘활'의 후속작 '활2' 등이 있다. 4분기에는 유명 제작진이 참여한 '블러드테일즈'(섹션스튜디오)’▲유비소프트, 바이오웨어, 2K게임즈 등 개발진이 참여한 ‘셀레스티알’(누비아일랜드) ▲’아바’, ‘스페셜포스2’ 개발진이 제작한 ‘컨트롤포인트’(비주얼큐브)가 출시된다.

 

네시삼십삼분은 개발사들과 교류 및 협업을 더욱 유기적으로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4:33 유나이티드(United)’라는 새로운 개념의 파트너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네시삼십삼분은 지난 2년간 개발사가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개발 외적 요소인 기술 지원과 마케팅, 품질관리, 인사 재무 등을 네시삼십삼분이 지원해왔다. 보통 퍼블리싱 업체와 개발사가 수직적인 관계를 맺고 있으나 네시삼십삼분은 수평적인 개념의 이른바 '콜라보레이션' 협력 모델을 펼쳐 왔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도입하기로 한 유나이티드는 기존 협력보다 더 진화한 것으로, 말 그대로 개발사들과 연합체를 구성해 기술 및 인적 교류를 강화한다는 개념이다. 회사측은 "30명의 개발사가 300명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개발사들의 독립적 경쟁력을 높여갈 방침"이라며 "포털 시스템을 만들어 개발사와의 협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자 활동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네시삼십삼분은 지난해 10월 전략적 투자를 통해 게임개발 자회사 팩토리얼게임즈를 설립하는 등 올해 초까지 국내외 24개 개발사에 총 700억원 이상 투자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최근 모바일게임사 넷마블게임즈가 내년 2월을 목표로 상장을 추진하면서 게임사들에 대한 기업공개(IPO)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네시삼십삼분은 자회사 및 협력 개발사를 상장시키는 기존 계획에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다. 네시삼십삼분은 2014년 11월에 '10개 게임을 10개 국가에서 성공시키고 10개 개발회사를 상장한다'는 내용의 이른바 ‘10X10X10’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소태환 네시삼십삼분 대표는 "10X10X10 프로젝트는 변함없이 추진할 것이고 제 2의 액션스퀘어를 만든다는 목표도 그대로다"라며 "다만 네시삼심삼분 자체의 상장 계획은 아직 없다"고 말했다. 또한 액션스퀘어가 상장 이후 매출 부진 및 이로 인한 주가 하락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선 "게임사는 현재 상황보다 미래 가치가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네시삼십삼분은 이 외에도 '포트리스', 'RF온라인' 등으로 유명한 CCR과 '433CCR'이라는 합작회사(joint venture)를 설립, 포트리스와 RF온라인 지적재산권(IP)을 확보해 게임을 개발 중이다. 온라인 슈팅게임 '워록'을 개발한 드림익스큐션의 장윤호 전 대표와 '라타타 스튜디오'를 설립했다. '팔라독'으로 유명한 글로벌 모바일 게임회사 페이즈캣을 인수하기도 했다. 

 

소태환 네시삼십삼분 대표는 “지금까지의 퍼블리싱이 개발사와의 상생에 집중해 왔다면 이제는 한 단계 더 나아가 파트너사들의 자생을 돕고,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교류를 통해 성공 경험을 이뤄가야 할 단계”라며 “올해도 좋은 게임과 개발사를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