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 출범…亞 발판 넓힌다

  • 2016.02.24(수) 10:21

업계 최초 베트남 증권사 지분 100% 인수
베트남 고금리상품 공급…IB 사업도 개척

신한금융투자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글로벌 비즈니스의 일환으로 베트남 법인을 출범시켰다.

 

 

신한금융투자는 24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신한금융투자 베트남(Shinhan Securities Vietnam Co.,Ltd.)' 출범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베트남은 자본금 80억원의 중소형 증권사로 출범한다. 국내 증권사가 베트남 증권사 지분을 100% 인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신한금융그룹 시너지를 발판으로 베트남의 고금리 상품 등을 국내에 공급하고,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 등 기업금융(IB) 비즈니스 개척에 나선다.

 

이를 위해 달러 표시 베트남 국채 등 현지 고금리채권과 구조화 상품, 베트남 증시 상장지수채권(ETN) 등 경쟁력 있는 상품을 개발해 한국 투자자들에게 공급할 계획이다.

 

한국 본사 IB부문과 협업을 통해 기존 IB 역량을 강화하고 향후 IPO, M&A 등 베트남 내 다양한 IB 비즈니스도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한국 기업의 베트남 진출 딜소싱(현지 기업 매각, 맞춤형 M&A 등) 분야의 중심적 역할을 구상 중이다.

 

신한금융그룹 시너지와 차별적 금융 서비스도 추진한다. 베트남은 신한금융그룹의 글로벌 거점으로 이미 14개 지점을 베트남에서 운영하며 외국계 은행 2위에 오른 신한은행을 비롯, 신한생명 등 그룹 계열사가 동반 진출해 있는 것이 강점이다.

 

신한금융투자는 베트남 내 계열사와 협업을 통한 시너지로 모바일·스마트·금융 복합 채널을 활용한 차별적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강대석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베트남은 성장 잠재력이 가장 큰 시장으로, 글로벌 경기 둔화에도 최근 연 평균 6% 경제성장률을 달성하고 있다" 며 "철저한 현지화 및 신한베트남은행과의 시너지를 통해 영업기반을 확보하고, 장기적으로 베트남 자본시장의 성장에 발맞춰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베트남 법인이 베트남, 인도네시아에서 유망 투자자산을 발굴해 한국에 제공하는 등 동남아 진출의 전초기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 신한금융투자 강대석 사장(사진 중앙)이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린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출범식 행사에 참가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노완 주호치민 총영사, 강대석 신한금융투자 사장, 정만기 신한금융투자 베트남 법인장)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