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넷마블 '무한확장'…국내 게임 사상 최대 1조 '빅딜'

  • 2016.12.20(화) 10:26

美 매출 10위권 카밤 인수…역대 최대가
캐주얼 이어 RPG 글로벌 경쟁력 강화

국내 최대 모바일게임사 넷마블게임즈가 상장을 앞두고 해외 개발사 인수합병(M&A)에 속도를 내고 있다. 북미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매출 10위안에 드는 게임 개발사를 국내 게임업계 M&A 가운데 최대 규모인 1조원에 사들이기로 했다. 지난 7월 SGN이란 개발사 인수 이후 두번째 행보이기도 하다.

 

넷마블게임즈는 20일 글로벌 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 북미 게임사인 카밤의 밴쿠버 스튜디오를 인수하는데 최종 합의, 내년 1분기 내에 계약을 완료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인수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8억달러(한화 956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국내 게임업계 M&A 사상 최대 규모다. 지금껏 알려진 M&A 최대 금액은 넥슨이 지난 2012년 일본 모바일게임사 글룹스를 인수할 때 냈던 365억엔(당시 환율로 5200억원)이다.

 

카밤 밴쿠버는 세계적으로 성공한 모바일 게임 스튜디오 중 하나로 평가 받고 있다. 이 회사는 ‘마블 올스타 배틀’(해외명 ‘MARVEL Contest of Champions’)이란 일종의 역할수행게임(RPG) 장르 게임을 개발한 곳이다. 

 

 

이 게임은 지난 2014년 12월 출시 이후 4억5000만달러의 매출과 9000만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북미 및 글로벌 시장에서 앱스토어 매출 상위 10위권에 꾸준히 진입하며 성과를 내고 있다. 내년 2분기에는 영화 ‘트랜스포머’ 지적재산권(IP)으로 개발한 모바일게임을 세계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넷마블게임즈는 카밤 밴쿠버와 함께 카밤의 오스틴 지사에 위치한 고객 서비스 팀과 카밤 샌프란시스코 지사에 위치한 사업 개발팀, 마케팅팀, 그리고 이용자 확보(UA) 팀의 일부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현지에서의 이용자 지원 및 마케팅도 차질 없이 이어나갈 계획이다.
 
넷마블게임즈 권영식 대표는 “북미를 포함한 서구권 시장에서 개발경쟁력과 사업경쟁력이 가장 뛰어난 카밤의 밴쿠버 스튜디오를 인수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를 통해 북미 등 서구권 지역에서 넷마블의 사업경쟁력도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넷마블게임즈는 지난 7월 글로벌 캐주얼게임 장르 시장 점유율 2위 업체인 미국의 SGN에 1억3000만달러의 지분 투자를 단행, 최대주주로 올라서기도 했다. 코스피 시장 상장을 앞두고 글로벌 유망 개발사를 사들여 몸값을 올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넷마블게임즈는 지난 16일 한국거래소 상장예비심사를 통과, 내년 5월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