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네이버 "실검, 법령 따라 삭제…인위 처리 안해"

  • 2016.12.25(일) 14:28

'정부 요청 따라 삭제 처리' 보도 부인
"기술제어 힘들때 공개원칙 따라 제외"

검색포털 네이버가 정부 요청에 따라 '실시간급상승검색어(이하 실검)' 순위에서 특정 키워드를 삭제·제외 처리한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네이버는 25일 "실검을 인위적으로 추가하거나 제외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다만 100% 기술적 제어가 불가능해 외부에 공개한 기준에 따라 모니터링을 통해 검색어 노출을 제외하는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외부에 공개한 기준은 내부 기준이 아니라 대법원 판결 등에 따른 회사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법률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작성한 기준으로 KISO(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의 승인을 받은 공개된 운영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일부에서는 네이버가 정부 당국이 요청할 경우 실검 순위에서 특정 키워드를 삭제·제외할 수 있는 회사 차원의 지침을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2012년 대통령선거 당시에 네이버가 이 지침을 만들었으며, 대학이나 기업 등의 요청으로 특정 키워드를 제외해 주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네이버는 "실검 운영 기준에 정부 요청 시 제외 처리 조항이 확인되었다는 것은 공개된 기준 중 6번째 항목인 '법령이나 행정· 사법 기관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대한 것"이라며 "해당 규정은 법령에 따라 행정기관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삭제결정을 하거나 법원 판결문에 따라 삭제가 필요한 경우에 적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기사에서는 제목과 운영 기준에 대한 설명에 ‘법령’을 기준으로 한다는 의미 해석이 누락돼 있다"고 주장했다.
 
네이버는 이 같은 기준을 자사 외 검색포털 다음도 동일하게 갖고 있는 기준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준에 의거해 제외 조치된 모든 검색어를 외부 기관인 KISO에 100% 전달하고 있으며, 실급검 운영 뿐 아니라 연관검색어, 자동완성어 등의 검색어 서비스들의 투명성과 조치의 적절성에 대한 평가를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네이버는 "기술 플랫폼으로서의 방향성에 맞춰 글로벌 기업 수준으로 서비스 운영 기준의 투명성을 강화하고 이를 외부에 오픈하는 방향을 적극 모색 중"이라며 "그 일환으로 이미 내부적으로 한성숙 대표 내정자를 중심으로 ‘투명성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실검의 경우 지난 2012년에 마련된 기준인 만큼, 직원 대상 설명회 결과 및 검증위 보고서의 제언을 반영해 실급검의 로직 구성 및 운영 기준을 재점검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서비스개편, 글로벌 수준의 투명성 리포트 개선 등 운영의 투명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네이버 실검을 지켜보며 조작 가능성을 우려하는 사용자 분들이 항상 계신 만큼, 사용자 분들을 실망시켜 드릴 일이 없도록 합리적인 기준과 투명한 운영을 위해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