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네이버 '라인페이' 뒷심…가입자 1000만 돌파

  • 2017.02.13(월) 10:13

서비스 2년만에 성과…결제총액 14배↑
일본 포함 아시아 지역 생활 플랫폼화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주식회사가 내놓은 간편결제 '라인페이(LINE Pay)'의 가입자가 서비스 2년만에 1000만명을 돌파했다. 작년 하반기에 벌였던 적극적인 프로모션의 영향이 컸다. 라인페이는 주요 서비스 국가인 일본을 비롯해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에서 생활 플랫폼으로 깊숙이 파고들면서 확산하는 추세다.

 

13일 네이버에 따르면 라인의 '스마트폰 지갑' 라인페이 글로벌 등록자 수가 지난 9일 1000만명을 넘어섰다. 서비스 해약자 수를 제외한 수치이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배 늘어난 규모다. 결제 금액은 전년동기에 비해 13.8배나 확대됐다.

 

 

이로써 지난 2014년 12월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 라인페이는 약 2년만에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하게 됐다. 이는 2014년 9월 국내 출시된 카카오페이가 1년 9개월만에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한 것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성과다. 아울러 네이버가 라인페이와 별개로 국내 이용자를 대상으로 2015년 6월 정식 출시한 '네이버페이'가 1년 4개월만에 1600만명을 확보한 것과도 비교된다.

 

그동안 라인페이는 다른 경쟁 서비스에 비해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지 않았으나 꾸준히 벌여온 프로모션 등에 힘입어 작년 하반기 들어 가입자 및 결제액이 급격히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라인주식회사는 사용자가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외부 기업과 협력 및 결제 가맹점 확대 등을 공격적으로 추진했다. 일본에서는 지난해 3월부터 이용금액의 일부를 포인트로 적립하는 혜택이 담긴 플라스틱 신용카드를 발행해 젊은층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 말부터 새해 인사와 함께 세뱃돈을 받을 수 있는 캠페인을 벌이며 이용자를 빨아들이기도 했다.

 

일본 외 라인의 '텃밭'인 대만과 태국, 인도네시아에서도 각국에 특화된 프로모션과 현지 은행 결제 관련 기업과의 연계를 강화해 이용자를 빠르게 늘리고 있다. 대만에선 지난 2015년 8 월 서비스 제공 이후 400개 이상의 온라인 오프라인 상점과 제휴했으며, 작년 말에는 중국신탁상업은행(CTBC Bank)과 협력해 '중국 펀드 라인페이 카드'를 발행했다.

 

태국에서는 지난해 4월 현지 대중교통 시스템 및 오프라인 매장 전자결제용 스마트카드와 제휴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에서는 작년 11월에 현지 최대 은행과 협력해 모바일 결제서비스 'LINE Pay e-cash'를 선보였다.

 

라인주식회사는 라인을 중심으로 사용자의 정보와 콘텐츠 서비스 등을 완벽하게 연결하는 이른바 '스마트 포털'을 구상하고 있다. 이를 위해 앞으로 은행과의 제휴와 가맹점 확대, 새로운 기능 추가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