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내집 가계부 쓰듯'…바이오주, 잇단 분식회계 논란

  • 2017.04.03(월) 10:55

오스템·덴티움 이어 셀트리온헬스케어 삼성바이오도 논란
저마다 다른 이슈 같지만 제각각의 회계 처리 관행에 기인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잇달아 분식회계 논란에 휘말리고 있다.

덴티움은 판매 계약 시 받는 선수금을 회계상 수익으로 인식하는 시점을 두고 의혹이 불거졌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역시 계약이행보증금이 문제였다. 두 회사 모두 미리 받은 돈을 처리하는 방식이 도마에 올랐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우 상장 시점에 자회사 가치를 부풀리면서 분식회계 논란을 낳았다.

저마다 다른 이슈 같지만 따져보면 내 집 가계부 쓰듯 하는 제각각의 회계 처리 관행에 기인한다는 점에서 제약·바이오 업계 전반의 회계 투명성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회계 처리 제각각…제약·바이오 기업 특성에 기인

제약·바이오 기업들의 회계 처리 방식이 제각각인 이유는 업계의 특성에 기인한다. 

제약·바이오 기업은 연구개발비 비중이 높다. 연구개발엔 오랜 시간이 걸리고 막대한 비용이 들어간다. 수익으로 연결되기까지 불확실성도 많다. 그러다 보니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미래 성과로 보고 일부를 자산으로 인식하면서 논란의 여지가 생긴다. 

또 연구개발 단계에서 추후 판권양도 등을 조건으로 대금을 선입금 받거나 시판 과정에서도 판매 계약을 먼저 맺은 후에 순차적으로 제품을 납품하는 경우가 많다. 이 과정에서 선입금이나 계약금을 처리하는 방식 역시 제각각이다 보니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지난달 15일 코스피에 상장한 임플란트 기업 덴티움은 경쟁사인 오스템임플란트가 분식회계 의혹을 제기하면서 상장 일정이 늦어졌고, 공모가도 30% 이상 깎였다. 의혹을 제기한 오스템임플란트조차 뒤늦게 반품에 대비한 충당부채를 쌓으면서 분식회계를 스스로 인정한 꼴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임플란트 업체는 통상 거래처인 치과병원과 공급계약 체결 후 금융회사를 통해 계약대금을 먼저 받고, 거래처는 나중에 금융회사에 그 대금을 할부로 상환한다. 여기에서 미리 받은 계약금인 선수금을 매출로 계상하는 비율과 반품에 대비한 충당금 설정이 달라 문제가 됐다.

◇ 오스템·덴티움 셀트리온, 미리 받은 돈이 문제
 
셀트리온의 자회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 역시 상장을 앞두고 계약이행보증금 수익의 회계 처리 방식이 문제가 되며 정밀감리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6월 계획 중이던 상장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이 개발한 램시마를 해외 제약사들에 판매할 때 계약 체결 후 계약이행보증금을 받는다. 보증금은 나중에 돌려줘야 해 금융부채로 잡는다. 여기서 발생하는 이자수익을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재무제표상 현재 이익으로 계상했지만, 보증금을 돌려줘야 하는 시기에 이익으로 계상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되면서 감리에 들어갔다.

계약 시에 미리 받은 대금의 회계 처리 과정에서 논란이 빚어졌다는 점에서 오스템이나 덴티움과 유사하다. 다만 임플란트 업계의 경우 매출과 직접 연관이 있지만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자수익에 해당해 재무제표 밑단인 금융수익과 당기순이익에만 영향을 미친다. 


◇ 자회사 가치 높인 삼성바이오, 부풀리기냐 공정가치냐

지난해 11월 코스피에 상장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우 뒤늦게 분식회계 논란이 거세지면서 금융감독원이 직접 특별감리에 나서기로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2011년부터 4년 연속 적자상태였다. 하지만 상장 직전인 2015년 1조9000억원이 넘는 흑자를 냈다. 종속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관계회사로 변경하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가지고 있던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분 91.2%를 관계회사 투자 주식으로 분류한 덕분이다. 

이 가치가 4조8086억원으로 평가됐고, 콜옵션 행사대금과 법인세 등을 뺀 2조642억원이 당기순이익에 반영되면서 흑자 전환이 가능했다. 결과적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장을 앞두고 반짝 순이익을 내면서 무난히 코스피 시장에 입성했다. 회사 측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합작사인 미국 바이오젠의 콜옵션 관련 부채를 인식하기 위해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공정가치로 평가했을 뿐이라는 입장이지만 편법 회계 의혹을 벗지 못하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한미약품 사태에 이어 분식회계 논란이 불거지면서 제약·바이오주에 대한 신뢰가 계속 떨어지고 있다"면서 "이번 기회에 업계 전반의 회계 투명성을 높일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