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미래에셋대우, 국내 최초로 미국에서 PBS 첫발

  • 2017.07.19(수) 13:49

해외 헤지펀드 등에 PBS 토털서비스 제공
업무 개시와 동시에 100여개 기관과 계약

미래에셋대우가 국내 금융회사 최초로 해외 헤지펀드를 대상으로 한 프라임 브로커리지 서비스(PBS)를 본격 개시했다.

 

 

19일 미래에셋대우는 미국에서 해외 헤지펀드를 대상으로 PBS 업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뉴욕법인은 지난 1월 미국 금융산업 규제당국(FINRA)로부터 PBS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주요 업무는 환매조건부채권(RP) 중개, 유가증권 대차중개, 청산결제 등 PBS 업무 전반이다.
 
PBS 업무를 전담하는 뉴욕법인은 총 56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법인장 등 주재원 3명을 제외한 53명이 현지 인력으로 구성됐다. 현지인으로 해외 PBS 전담팀을 구성한 것은 진입장벽이 높은 월스트리트에서 철저히 현지화하기 위한 것으로 본사는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2억5000만달러 증자를 통해 뉴욕법인에 대한 대규모 자본 확충을 마쳤고, 전문 인력 선발, 정보기술(IT) 인프라 구축, 현지 라이선스 취득, 청산소 가입 등 전방위적인 영업 인프라를 활발히 구축했다.

 

현재 운용자산 140억달러 규모의 글로벌 헤지펀드를 포함 은행, 증권사 등 100여개의 기관과 계약을 맺고 RP 중개, 주식대차 중개 거래를 개시한 상태로 PBS 관련 토털 서비스로 업무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PBS 업무 시작과 동시에 이렇게 다양한 기관들과 거래를 할 수 있었던 것은 국내 증권사 최대의 자본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들과 구축해온 미래에셋그룹의 네트워크 등이 현지 인력의 전문성과 시너지를 일으킨 결과로 평가된다.

 

국내와 미국 현지 PBS 업무를 총괄하는 이경하 미래에셋대우 전무는 "세계 최대 규모, 최고 플랫폼을 자랑하는 미국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해 철저한 준비를 했고, 유수의 글로벌 플레이어들과 경쟁에서 이겨 나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지역과 비즈니스 영역을 지속해서 확대하면서 수익창출은 물론이고 앞으로는 서울-미국-아시아 및 유럽 등 글로벌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하는 큰 그림(big picture)을 구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