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신고리 5·6호기 담판 임박…태양광·풍력주 '주목'

  • 2017.10.17(화) 11:29

백지화 결정되면 신재생에너지 확대 속도
반대 결정 나와도 신재생에너지 관심 필요

신고리 5·6호기의 백지화 여부를 결정할 공론화위원회의 최종 권고안 발표를 사흘 앞두고 주식시장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결과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더 속도가 붙으면서 관련업종의 수혜를 기대할 수 있어서다. 다만 정부가 이미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발표한 만큼 이번 결과와 상관없이 꾸준한 수혜가 예상된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확대가 태양광과 풍력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 미국의 세이프가드 발동 경고 등 해외시장의 불확실성에 직면한 태양광을 비롯해 풍력산업의 안전판 역할이 기대된다. 태양광과 풍력발전 성장과 함께 자연스럽게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관련주도 수혜주로 떠오르고 있다.



◇ 태양광과 풍력산업 주목

신고리 5·6호기의 백지화 여부와 상관없이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3020' 정책 발표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3020'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까지 높이는 게 내용이다.

일정 규모 이상 발전사업자들에게 전력의 일정 비율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의무화하는 공급의무화제도(RPS)를 대폭 강화하고, 신재생에너지 발전에 보조금을 주는 발전차액 지원제도(FIT)도 재도입했다.

그러면서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빠른 성장이 예상된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4%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특히 태양광과 풍력산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정부가 제시한 신재생에너지 발전 목표를 맞추려면 53GW 규모의 신규 설비가 필요한 데 이중 태양광과 풍력 발전설비가 80% 이상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 에너지저장시스템도 수혜

한국투자증권은 특히 태양광 산업은 국내 시장 확대와 함께 지나치게 높은 수출 의존도를 낮출 수 있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미국이 태양광 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발동을 경고한 만큼 안전판 역할을 기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한화큐셀은 대미 수출 비중이 35%에 달한다.

발전기 타워 생산업체를 제외하면 수출 비중이 낮은 풍력산업은 태양광보다 상대적으로 더 큰 수혜가 예상된다. 아울러 태양광과 풍력발전 시장 확대와 함께 자연스럽게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의 수혜도 기대된다.

ESS는 과잉 생산된 전력을 저장해 놓았다가 최대 수요 시간대에 전력을 내보내는 기능을 한다. 재생에너지의 설비 용량 증가와 함께 에너지 저장배터리 시장도 급격히 확대되는 추세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로 높이려면 재원 확보가 필수적인데 구체적인 방안이 논의되고 있어 고무적"이라며 "지난 정부에 비해 구체적인 친환경 정책을 꺼낸 만큼 태양광과 풍력, ESS시장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