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날개 단 코스닥]⑥'가상화폐 규제' 덕 보나

  • 2018.01.16(화) 11:18

'가상화폐 규제' 시점과 '코스닥 활성화' 발표 맞물려
"코스닥 수급 저해 요인 해소"…"득될 것 없다" 반론도

코스닥 활성화 대책 발표 이후 코스닥이 날아오르고 있다. 정부 정책 지원을 업은 코스닥의 비상은 최근 규제 리스크로 패닉에 빠진 가상화폐 시장과 뚜렷한 대조를 이룬다.

 

그러면서 일부에서는 코스닥이 가상화폐 규제 덕 역시 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을 옥죌수록 코스닥에 득이 될 수밖에 없다는 논리다. 실제로 증권가에서는 가상화폐에 대해 함구하는 모습이다.

 

 

◇ 코스닥, 가상화폐 규제에 더 탄력?  

 

지난 12일 코스닥 시장에서는 지수가 4% 이상 급등하며 1년 반만에 사이드카가 발동했다. 코스닥 시장 활성화 대책에 따른 기대감이 증폭된 결과이지만 시장에서는 때마침 가상화폐 시장이 크게 휘청이고 있는 것에 주목했다.

 

지난해부터 정책 기대감으로 코스닥 시장이 날아오르긴 했지만 시장에서는 '가상화폐만 아니었다면 코스닥 시장이 더 올랐을 것'이란 얘기도 나왔다. 연말에 잠시 장이 주춤했을 때도 코스닥 시장 자금이 빠져나가 가상화폐 시장으로 가고 있다는 분석이 이어졌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해 최고 상승률을 기록한 시장이 가상화폐였고 개인 투자자들의 자금이 집중되면서 코스닥 시장의 수급과 일부 중첩될 수 있기 때문이다. 가상화폐 투자자는 3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되고 있고 거래대금도 각 거래소별로 6조~7조원을 호가하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에 유입된 자금 규모는 20조~30조원 안팎으로 추산되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의 경우 24시간 거래가 가능하고 일반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거래가 손쉬워지면서 코스닥 수급을 갉아먹을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마침 가상화폐 규제가 강화하면서 신규 거래가 중단된 사이 코스닥은 더 활기를 띠고 있다. 

 

◇ 증권가에서 배제되는 '가상화폐'

 

정부의 강경한 기조 여파로 증권가에는 가상화폐 거래 금지령이 내려진 것은 물론 가상화폐에 대한 분석조차 뜸해진 상태다.

 

한국거래소는 가상화폐 거래가 과열 양상을 보임에 따라 전 직원에 가상화폐 거래를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미 한국은행과 금융감독원 등은 직원들의 가상화폐를 금지하고 있다.

 

최근 비트코인 선물이 해외 거래소에서 도입된 후 국내 증권사들도 거래 중개에 나서려고 했지만 무산됐고 최근에는 증권사 리서치 센터에도 애널리스트들에게 가상화폐에 대한 분석을 자제해달라는 권고안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동안 줄을 잇던 증권사의 가상화폐 분석 보고서는 올해 들어 거의 뜸한 상태다. 올해 나온 보고서의 경우 채권 애널리스트가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 따른 경제 효과와 채권시장 영향을 분석하거나 향후 가상화폐 공급 증가가 가상화폐를 위협하게 될 것이란 분석 수준에 그쳤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지난해 비트코인 선물 세미나 취소와는 별개로 보고서도 자제해달라는 권고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가상화폐 변동성이 워낙 심해지다 보니 추후 분위기가 완화되더라도 접근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 "득 될 것 없다" 반론도


가상화폐 규제가 코스닥에 득이 될 것이 없다는 분석도 만만치 않다. 가상화폐가 4차 산업혁명과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고 있고 코스닥 기업들이 관련 사업에 뛰어들거나 투자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코스닥 시장이 비상하는 가운데서도 가상화폐 관련 주들은 정부의 입장 발표에 따라 폭등과 폭락을 거듭하며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정부가 블록체인과 가상화폐를 분리해 접근한다는 방침이지만 동일한 테마에로 엮이면서 관련 기업들의 경우 명확한 경계가 불분명한 상태다. 그러면서 코스닥 정책 수혜보다는 가상화폐 규제 이슈에 따라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가상화폐와 코스닥의 자금 성격을 동일시하기 어렵다는 분석도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가상화폐의 경우 젊은 층이 몰려 있고 코스닥에 참여해 온 중장년층의 경우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이나 지식이 거의 없다"며 "향후 코스닥의 관심을 떨어뜨리며 잠재적인 고객을 줄일 수 있는 측면은 있지만 당장 코스닥 수급에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