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NH투자증권, 베트남 시장 공략 고삐 죈다

  • 2018.02.09(금) 16:27

합작사 NHSV 출범 '현지영업 확대' 기틀 마련
베트남 핀테크 발전 논의…정부 프로젝트 참여

NH투자증권이 베트남 합작법인을 100% 자회사로 전환해 본격적인 베트남 시장 공략에 나선다. 베트남 종합증권사로서의 현지 영업뿐 아니라 베트남 금융당국과의 핀테크 발전 논의와 함께 정부 프로젝트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9일 NH투자증권은 베트남 현지법인(NHSV, NH Securities Vietnam)이 출범했다고 밝혔다. NHSV는 베트남 수도인 하노이에 위치해 있으며 NH투자증권은 1년여의 현지 지분 인수 작업을 통해 합작법인을 100% 자회사로 편입했다. 이후 약 300억원의 유상증자 등을 통해 인프라를 개선하고 현지 영업을 확대할 수 있는 재원도 마련했다.


NH투자증권은 2009년 베트남 현지 증권사인 CBV증권의 지분 49%를 인수하며 베트남 시장에 진출해 현지 파트너와 합작법인 형태를 유지해 왔다. 최근 외국인 투자자의 100% 지분 보유가 가능해지고 베트남의 빠른 경제 성장과 동남아시아에서 차지하는 중요성 등을 감안해 현지법인을 출범시켰다.

 

초대 법인장으로는 인수합병(M&A), 주식자본시장(ECM), 투자금융 업무 등 기업금융(IB) 비즈니스를 담당했던 문영태 전무를 임명했다. IB 전문가인 문 법인장은 리테일 비즈니스를 포함해 IB, 트레이딩, 자기자본거래(PI), 자산운용 업무 등을 모두 수행하며 NHSV를 베트남 선두권 종합 증권사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출범식에는 부 치 중(Vu Chi Dzung) 베트남 증권위원회 국제협력국장, 부이 황 하이(Bui Hoang Hai) 증권감독 국장 등 다수의 베트남 금융권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김범구 주베트남 대사관 국세관, 이해송 금융감독원 하노이 주재 소장 등도 참석해 많은 관심을 보였다.

 

NH투자증권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및 금감원 하노이사무소, 베트남 증권위원회(SSC)와 함께 베트남 핀테크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베트남 정부기관과의 프로젝트에도 참여해 더욱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지난 1월 25일 농협금융지주 김용환 회장이 하노이를 방문해 팜 반 황(Pham Van Hoang) 베트남 증권위원회 부위원장과의 면담에서 언급했던 내용을 현실화하는 것이다.

 

김원규 NH투자증권의 사장은 "해외 진출과 관련해 단기적인 수익 목표보다 현지 시장 발전과 함께 성장해야 한다는 점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이번 베트남 현지법인 출범에 맞춰 김용환 회장님과 베트남 증권위원회가 베트남 핀테크 기술 관련 연구에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고 NH투자증권이 그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밝혔다.

 

▲ 김원규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주요 내빈들이 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베트남 현지법인 출범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영태 NH투자증권 베트남 현지법인장, 김범구 주베트남대사관 국세관, 부 치 중 베트남 증권위원회 국제협력국장, 김원규 NH투자증권 사장, 이해송 금융감독원 하노이 주재 소장, 박대영 NH투자증권 경영전략본부장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