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스토리
  • 검색

②'남북 정상회담' 증시 큰 짐 덜까

  • 2018.03.08(목) 10:34

[정치 불확실성에 휩싸인 증시]
코리아 디스카운트 완화 기대감 고조
"제한적" 평가도…수혜주 발굴작업 분주

국내 증시가 정치 불확실성에 휩싸였다. 미국이 무역전쟁의 포문을 연 가운데 남북 정상회담이 10년여 만에 열리게 됐다. 중국 양회와 함께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장기집권도 현실화하는 모습이다. 증시를 둘러싼 3가지 국내외 정치 변수를 차례대로 짚어본다. [편집자]


지난해 증시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사이 대북 리스크는 간간이 잡음으로 작용했다. 올해 들어 잠잠했던 대북 재료는 지난달 평창 동계 올림픽과 대북 특사 방북에 이어 4월 남북정상 회담 성사로 이어지며 다시 주목받고 있다.

 

작년과 달리 대북 리스크가 완화될 경우 지정학적 불확실성 및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에 따른 외국인 매수 기대가 제기되고 있다. 다만 대북 재료가 늘 그러하듯 실질적으로 증시 등락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될 것이란 것이 대체적인 분석이다.

 

 

◇ 예상 밖 성과에 시장 반색

 

올해 들어 남북 관계는 오랜만에 해빙 무드를 맞고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을 통해 관계 개선의 계기를 마련한데 이어 대북특사단 방북 결과 10년여 만에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게 됐다.

 

특히 과거 2차례의 남북 정상회담의 경우 방북을 통해 평양에서 이뤄졌던 반면, 이번에는 최초로 판문점에서 개최될 예정이고 비핵화 의지까지 내비치면서 반향이 컸다. 북측은 대화 지속 기간 동안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중단하고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를 남측을 향해 사용하지 않겠다는 확약도 했다.

 

대북특사 파견 때만 해도 큰 기대를 갖고 있지 않던 시장으로서는 반색할 만한 내용이다. 실제로 이 같은 소식에 달러-원 환율은 큰 폭의 강세를 보였다.

 

◇ 디스카운트 완화 vs 선거용 이벤트

 

남북 정상회담 개최로 시장에서는 매번 증시 발목을 잡는 요인으로 지목돼 온 코리아디스카운트의 완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증시가 큰 폭으로 오른 가운데서도 대북 이슈가 터질 때마다 외국인은 매도세로 대응하면서 변동성을 키웠다.

 

실제로 북한이 핵동결에 나서고 북미 대화로까지 이어질 경우 적지 않은 호재가 될 전망이다. KB증권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킬 초석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대외적으로는 상당히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대북 재료의 경우 단기적으로는 주가와 환율에 영향을 미치지만 장기적으로는 결국 제자리로 수렴하는 모습을 보여 파급력이 제한될 것이란 분석도 있다. 작년만 해도 북한이 미국과 날을 세우고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나서면서 시장에 적지 않은 부담을 줄 것이란 전망이 나왔지만 실질적인 영향은 크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이번에도 남북 정상회담 소식이 알려진 후에도 국내 증시는 오히려 무역전쟁 발발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이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남북 정상회담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리면서 1,2차 회담의 데자뷔라는 비판도 피할 순 없게 됐다. 2000년과 2007년 남북 정상회담 합의 역시 총선을 몇 달 앞둔 시점에서 나오면서 선거용으로 해석된 바 있다.

 

◇ 남북경협주 들썩…항공주도 수혜?

 

개별 주식들의 경우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득실 분석이 분주하게 진행될 전망이다. 먼저 2년째 중단됐던 남북 간 경제협력 사업이 남북 정상회담 이후 재개될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오며 남북경협주가 들썩였다.

 

남북 정상회담 합의 이후 곧바로 시장에서는 개성공단에 입주했던 기업들과 대북 송전주들이 일제히 주목받았다. 반면 대북 리스크가 불거질 때마다 가격이 뛰는 방산주의 경우 정반대 행보를 보였다. 

 

이들 외에 항공주도 남북 정상회담 수혜주로 꼽히고 있다. KB증권은 지정학적 리스크 축소가 외국인의 방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외국인 의존도가 높은 대형 항공사들에게 유리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혜정 KB증권 연구원은 "방한 외국인 중 두 번째로 규모가 큰 일본인 방문객은 지정학적 리스크에 매우 민감하다"며 "대한항공의 경우 작년 4분기 여객 매출에서 해외 발권 매출 비중이 43%, 외국인 매출이 30%에 달하는 등 대형 항공사의 수혜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SNS 로그인
naver
facebook
google